A few months after his parents were divorced, Johnny passed by his mother’s bedroom and saw her rubbing her body and moaning, “I need a man, I need a man!”Over the next couple months, he saw her doing this several times. One day, he came home from school and heard her moaning. When he peeked into her bedroom, he saw a man on top of her. Johnny ran into his room, took off his clothes, threw himself on his bed, started stroking himself, and moaning, “Oh, I need a bike! I need a bike!”●pass by:옆을 지나다 / moan:신음하다 / peek:살짝 들여다보다, 엿보다 부모가 이혼한 지 몇 달 되는 어느 날 어머니 침실을 지나가던 조니는 어머니가 몸을 쓰다듬으면서 “남자가 필요해, 남자가!”라며 신음하고 있는 걸 봤다. 그 후 두어 달 동안 어머니의 그런 모습을 몇 번인가 봤다. 그러다가 하루는 학교에서 돌아와 어머니의 신음소리가 들리기에 방안을 흘끗 들여다보니 한 남자가 어머니를 덮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조니는 제 방으로 가서 옷을 벗어던지고 침대로 뛰어든 후 몸을 쓰다듬으면서 “자전거가 필요해, 자전거가!”라며 신음소리를 냈다. 한 대학생이 학교 근처에서 소개팅을 하게 됐다. 차를 마시며 얘기를 하던 남자는 대단히 쑥스러워하며 여자에게 말했다. “저, 할 일도 없는데 슬슬 일어나서 볼링장이나 갈까요?”그러자 여자는 도끼눈을 뜨면서 상대를 노려보았다. 순간, 너무 당황한 남자는 속으로 생각했다.“볼링을 치기 싫어하나 보군. 하지만 할 일도 없는데?”그래서 남자는 다시 한 번 정중하게 똑같은 질문을 했다. 그러자 여자가 갑자기 벌떡 일어나며 남자의 뺨을 사정없이 갈기고 나갔다. 남자는 황당하고 기가 막혀서 소개팅을 주선해 준 친구에게 당장 전화를 걸었다. “얌마, 뭐 그런 여자가 다 있냐?”그랬더니 친구가 말했다. “야! 아무리 그 여자가 마음에 들기로서니 소개팅 첫날부터 그런 곳에 가자고 하니 여자가 안 놀라겠냐?”“야! 내가 뭐라고 그랬다고 난리야!?”“니가 ‘봉림장’ 가자고 그랬다며?”한 남자가 치과에 들어가 사랑니 뽑는데 얼마 드는지 물었다. 치과의사가 말했다. “80달러요.”“음, 그거 엄청 비싸군요. 더 싸게는 안 됩니까?”“물론 있지요. 마취를 하지 않으면 60달러만 내면 됩니다.”“여전히 비싸군요.”“그렇다면 그냥 펜치로 뽑으면 20달러를 깎아 드리지요.”“안돼요. 아직도 비싸요.”“대단한 짠돌이시군요. 좋아요. 만약 당신만 괜찮다면 내 대신 학생이 이를 뽑게 한다면 10달러만 받겠소.”“좋아요. 그걸로 하지요. 예약할게요. 다음 주 화요일에 제 마누라가 올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