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반도체 전문기업 서울바이오시스(5,830 +4.48%)는 공기 중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를 1초 만에 99% 이상 사멸하는 솔루션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4일 발표했다.

서울바이오시스 바이오 연구팀은 정건섭 전 연세대 교수 등의 기술 자문을 통해 ‘바이오레즈(Violeds)’ 솔루션을 개발했다. 이 기술을 적용해 실험한 결과 60㎥(7평), 120㎥(15평) 공간의 미세먼지는 물론 공기 중의 바이러스가 5~7분 안에 90%, 30분 안에 99.9% 제거됐다.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는 1초 만에 99.3%, 5초에 99.9999% 완전 사멸했다는 게 서울바이오시스의 설명이다.
서울바이오시스, 공기 중 델타 변이 바이러스 살균 솔루션 개발
연구팀은 공기청정기 제품 등에 바이오레즈 기술을 적용한 모듈을 장착하는 방법으로 먼지와 세균을 동시에 제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헤파 필터가 먼지를 걸러주고 먼지와 함께 포집된 바이러스는 바이오레즈가 살균하는 식이다.

서울바이오시스 창업자인 이정훈 서울반도체(11,150 +1.36%) 대표는 “국민들의 일상 회복을 위해 솔루션이 하루 속히 활용되길 기대한다”며 “바이오레즈 기술을 적용한 살균 솔루션을 소규모 자영업 300개 사업장에 무상으로 시범 설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최은석 기자의 다른 기사가 궁금하다면 본 문단을 클릭한 후 기자 페이지에서 ‘구독’을 눌러 주세요. 증권, 제약·바이오, 철강, 조선 업종 등에서 나오는 재테크 정보를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