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음료, 자원순환 펼치며 ESG 경영 강화
거래처에서 소비된 빈 페트병 직접 회수해 에코백 등 업사이클링 제품으로 재탄생

롯데칠성음료가 거래처에 설치한 페트병 회수함.
롯데칠성음료가 거래처에 설치한 페트병 회수함.
롯데칠성음료가 거래처에서 소비된 아이시스 생수 페트병을 직접 회수해 에코백, 유니폼 등 업사이클링 제품으로 재탄생시킨다.

롯데칠성음료는 7월부터 ‘리 그린(Re:Green) 자원순환 캠페인’을 개시하고 이같은 업사이클링 제품을 생산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석유로 만들어지는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고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지속가능한 자원 순환 경제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했다. 소비자, 거래처, 재활용 업체와 상생하는 사회적 책임 경영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롯데칠성음료는 현재 송추가마골, 코다차야 등 서울시내 11개 거래처(송추가마골 4개 점포, 코다차야 3개 점포, 화사랑화로구이 송파점, 동달식당 강남본점 등)와 손잡고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해당 거래처에 투명 페트병만을 별도 배출할 수 있는 수거함을 설피하고 롯데칠성음료 배송담당자가 새 음료를 배송하면서 소비자가 음용한 빈 페트병을 직접 회수하고 있다.

회수된 페트병은 플레이크(Flake : 분쇄된 플라스틱 조각) 생산업체를 통해 업사이클링 제품의 원료로 사용할 수 있는 재생원료로 가공된다.
“버려지는 생수병이 에코백·앞치마로 변신”
이를 활용해 에코백 굿즈 뿐만 아니라 앞치마 등 거래처 판촉물로 선보이고 있다. 10월에는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와 손잡고 업사이클링 유니폼을 제작해 영업사원에게 지급하는 등 다양한 자원순환 굿즈를 선보일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자원순환 구축 확대를 위해 빈 페트병 회수 거래처를 수도권으로 점차 확대하며 빈 페트병 회수 규모를 더욱 키워나갈 예정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이번 켐페인은 환경을 최우선의 가치로 둔 경영 활동의 일환이자 진정성 있는 친환경의 실천”이라며 “계속해서 친환경 행보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