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유럽 9개국에 초도 물량 15만 바이알 출하 완료
18개국과 공급 계약 체결…12월에만 1500억원 규모 공급

사진=셀트리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 셀트리온헬스케어 제공
사진=셀트리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 셀트리온헬스케어 제공
셀트리온(211,000 +1.44%)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성분명 레그단비맙)’의 수출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셀트리온헬스케어(78,200 +0.77%)는 렉키로나의 유럽 9개국 수출 초도 물량인 15만 바이알의 선적을 완료했다고 9일 발표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셀트리온 제품의 해외 판매를 담당하는 회사다. 현재 70여 개국과 렉키로나의 수출 협의를 진행 중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번에 초도 물량을 공급한 9개국을 포함해 18개국과 렉키로나 공급 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기존 공급 물량과 추가 발주를 포함해 12월에 공급하는 물량만 1500억원 규모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가 11월 렉키로나를 승인한 이후 세계 각국의 품목 허가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공급 계약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