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현대중공업이 건조해 지난해 5월 필리핀에 인도한 호위함 ‘호세리잘함’.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사진=현대중공업이 건조해 지난해 5월 필리핀에 인도한 호위함 ‘호세리잘함’.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현대중공업(115,000 -2.95%)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74,000 -4.02%)이 필리핀에서 총 5830억원 규모의 초계함 2척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은 필리핀 국방부와 3100톤급 초계함 2척의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발표했다.

계약 체결식에는 정기선 한국조선해양 사장,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부회장, 강은호 방위사업청장과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한국조선해양이 수주한 초계함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해 2025년까지 필리핀에 인도할 예정이다. 배수량 3100톤급, 길이 116m, 폭 14.6m에 순항 속도 15노트(시속 약 28㎞), 항속 거리 4500해리(8330㎞)의 초계함으로 대함미사일과 수직발사대(VLS) 등을 장착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2016년 2600톤급 필리핀 호위함 2척을 수주해 최근 성공적으로 인도한 바 있다. 호위함 건조와 운용 경험을 초계함 건조에 반영해 함정의 품질과 성능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남상훈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본부장(부사장)은 “한국과 필리핀 간 군수·방산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바탕으로 추진한 이번 사업은 방위사업청, 해군, 재외 공관 등의 지원으로 이뤄낸 성과”라며 “향후 관련 기관과의 긴밀한 협력 속에 해외 시장을 개척하는 선도기업으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