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경BUSINESS 한경 60년 미래를 봅니다 - since 1964

주요뉴스

민희진 VS 하이브 '2차전'...또 '진흙탕 싸움'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하이브 경영진을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하이브도 무고로 민 대표를 맞고소하겠다고 예고하는 등 양측이 다시 한번 날 선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민 대표 측은 24일 "용산경찰서에 박지원 대표이사와 임수현 감사위원회 위원장, 정진수 최고법률책임자, 이경준 최고재무책임자, 박태희 최고 커뮤니케이션 책임자를 업무방해, 전자기록 등 내용탐지, 정보통신망 침해,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고고 사유는 이렇다. 하이브가 민 대표를 상대로 감사를 실행하는 과정에서 강압적으로 업무용 PC를 취득해 개인적인 메신저 내용을 확보했다는 것. 아울러 개인 대화 내용을 편집하고 조작해 민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형성하는 데 활용한 점도 고소 배경으로 꼽았다. 민 대표 측은 "이들은 불법으로 취득한 개인 간의 메신저 대화와 개인정보를 무단으로 유출하고 자신들의 의도대로 거짓 편집하는 행태를 수없이 반복해왔다"며 "2022년 민 대표가 어도어에 부임하며 초기화하여 반납한 노트북도 포렌식 해 업무가 아닌 개인 대화를 불법 취득했다"고 밝혔다. 이어 "고소인 측은 아티스트와 어도어 구성원에게 피해를 주고 대중에 혼란을 야기하는 행위를 멈출 것을 여러 번 요청했으나 최근까지도 불법행위가 지속되고 있다"며 "이에 더 이상 피해를 방치할 수 없어 조처를 한다"고 설명했다. 민 대표의 경영진 고소 사실이 알려지자 하이브도 즉각 대응에 나섰다. 하이브는 바로 입장문을 내고 "입수 경위에 대해 여러 차례 밝혔음에도 허위 사실을 앞세워 고소한 민희진 대표 등에 대해 무고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하이브 측은 “민 대표는 지금까지 하이브에 노트북 등 어떠한 정보자산도 제출한 바 없고, 감사에도 응한 바 없다”며 “두 명의 부대표는 본인 동의하에 정보자산을 제출한 것”이라고 민 대표의 주장을 맞받아쳤다. 또 "민 대표가 하이브 입사 당시 개인정보의 처리에 동의했고, 이러한 내용은 가처분 심문기일에서 이미 밝혔다"고 덧붙였다. 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한국서 홀대받은 원전, 글로벌 시장에서는 ‘각광’

과거 문재인 정부 때 홀대받던 원자력발전소(이하 원전)가 글로벌 시장으로 보면 성장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전망이 나왔다. 24일 신한투자증권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에서 원전 발전용량은 2050년까지 현재의 2배 이상으로 성장 예상된다. 신한투자증권은 현재 건설 중이거나 건설 계획이 확정된 글로벌 신규 원전 용량이 2030년까지 61기가와트(GW)에 달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국제원자력기구(IEA)는 2050년 탄소중립(Net Zero)을 달성하는 시나리오를 가정할 때 글로벌 원전 용량은 810GW 이상으로 확대가 필요하다는 분석했다. 특히 신한투자증권은 글로벌 원전 투자가 연평균 1250억달러 수준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수치는 2011년에서 2015년 대비 4.6배, 2016년에서 2022년 대비 3배 늘어난 수준이다. 이에 글로벌 원전 관련 투자 증가는 원전 밸류체인에 속해있는 회사들의 수혜로 연결된다고 분석했다. 헌재 전 세계에서 생산되는 전기의 약 10%가 원전을 통해 생산되고 있다. 석유나 석탄보다 저렴한 원전의 발전단가가 한 몫을 한다. 20020년 파리기후협약과 2022년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탈탄소화 및 에너지 안보 우려 점증하며 원전에 대한 관심 증폭되고 있다. 글로벌 원전 설비용량 역시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위축됐다가 최근 다시 확대되고 있는 양상이다. 다만 회복분의 대다수는 중국과 러시아가 차지하고 있다. 2017년 이후부터 진행되고 있는 원전 프로젝트 중 러시아와 중국 설계 비중이 80% 이상이다. 신한투자증권은 대형 원전의 단점을 보완하고 다양한 활용도를 갖춘 소형원전(SMR) 시장을 주목했다. 공사기간이 상대적으로 짧고 사고 발생 위험이 작은데다 민간 주도 사업으로도 추진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전력설비가 노후화한 미국에서 AI데이터센터 건립 붐에 따른 전력 수요가 폭증하면서 소형원전은 성장 가능성을 더 높이고 있다. EU와 미국 및 신흥 강국인 러시아와 중국 등 주요 대륙권 국가의 SMR을 포함한 원전 활용 본격화하는 구간에 재진입했다는 분석이다. 2030년 기준 글로벌 신규 원전 중 30%(7~20GW), 2050년기준50%(55~250GW)를 SMR이 차지할 전망이다. 신한투자증권은 타이트한 수급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우라늄에도 주목했다. 우라늄은 원자력 발전소에 투입하기 위해 농축 과정을 거쳐야한다. 우라늄 매장량은 호주, 채굴량은 카자흐스탄, 농축우라늄 생산은 러시아가 1위를 차지하고 있다. 2023년 미국 하원이 러시아산 농축 우라늄 수입 금지 법안 통과시켰고 2024년 5월에는 상원에서도 해당 법안이 만장일치로 통과함에 따라 우라늄 공급 부족에 대한 우려가 점증되고 있다. 이에 원전 확대에 따른 안정적인 수요 증가에 공급 충격이 더해져 우라늄 가격은 중장기적으로 상승할 전망이다. 정유진 기자 jinjin@hankyung.com

SK하이닉스, 2Q 영업익 5.4조…"HBM 매출 250% 증가" [속보]

SK하이닉스가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5조4685억원으로 지난해 동기(영업손실 2조8821억원)와 비교해 흑자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5일 공시했다. 매출은 16조42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4.8% 증가했다. 순이익은 4조1200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2분기 영업이익률은 전 분기보다 10%포인트 상승한 33%를 기록했다. SK하이닉스는 “HBM, eSSD 등 AI 메모리 수요 강세와 함께 D램과 낸드 제품 전반적으로 가격 상승세가 이어졌다”며 “이와 함께 프리미엄 제품 중심으로 판매가 늘고 환율 효과도 더해지면서 시장 기대에 부응하는 호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지난 3월부터 양산에 들어가 공급을 본격화한 HBM3E와 서버 D램 등 고부가가치 제품의 판매 비중이 확대됐다. 특히 HBM 매출은 전분기 대비 80% 이상, 전년 동기 대비 250% 이상 증가하며 실적 개선을 주도했다. 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제1495호 - 2024.7.22

제1494호 - 2024.7.15

제1493호 - 2024.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