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경BUSINESS 한경 60년 미래를 봅니다 - since 1964

주요뉴스

‘매출 6억’에 ‘적자 7억’...가수 홍진영, 코스닥 입성 가능할까?

가수 홍진영이 운영하는 화장품 회사가 기업공개(IPO) 준비하는 사실이 알려지며 일각에서 우려가 흘러나오고 있다. 기업 매출 규모가 작아 무리하게 상장을 추진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2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홍진영이 운영하는 화장품 기업 아이엠포텐은 6월 20일 서울 성동구 본사에서 한국투자증권과 기업공개(IPO)를 위한 주관사 계약을 체결을 마쳤다. 내년 상장을 목표로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했다. 이 과정에서 매출 규모가 공개됐는데, 상장하기엔 그 규모가 작은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아이엠포텐의 지난해 기준 매출액은 6억688만원에 그쳤다. 같은 기간 영업적자는 7억3798만원을 기록했다. 전년 3억4734만원과 비교해 2배 넘게 늘었다. 직원 수는 4명이다. 기업 규모도 작고 수익성도 좋지 않은 상이다 보니 아이엠포텐의 상장이 기업가치 보다는 홍진영의 인지도에 치우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아이엠포텐 측은 상장 소식을 전하면서 “홍진영 대표이사가 소속 아티스트의 매니지먼트도 전담하고 있는 만큼 향후 실력 있는 가수들의 양성과 영입은 물론 배우 부문까지 영역을 넓혀 K-트로트와 K-뷰티를 아울러 국내외 시장에 전파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시장에서 K-팝과 K-뷰티가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는 만큼 향후 회사가 크게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이 크다는 설명이다. 한편 아이엠포텐은 2018년과 지난해 각각 출시한 뷰티 브랜드 '홍샷'과 '시크블랑코'를 보유하고 있다. 작년 11월 인터파크커머스와 이베이 큐텐 재팬에 입점하며 일본 시장에 진출했다. 최근에는 유럽 및 중동 지역 진출도 추진하고 있다. 연예 매니지먼트 사업도 하고 있다. 대표인 홍진영을 비롯해 그룹 가비엔제이 출신(당시 활동명 서린)으로 트로트 가수로 전향한 조아서가 아이엠포텐에 소속돼 있다. 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한국서 홀대받은 원전, 글로벌 시장에서는 ‘각광’

과거 문재인 정부 때 홀대받던 원자력발전소(이하 원전)가 글로벌 시장으로 보면 성장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전망이 나왔다. 24일 신한투자증권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에서 원전 발전용량은 2050년까지 현재의 2배 이상으로 성장 예상된다. 신한투자증권은 현재 건설 중이거나 건설 계획이 확정된 글로벌 신규 원전 용량이 2030년까지 61기가와트(GW)에 달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국제원자력기구(IEA)는 2050년 탄소중립(Net Zero)을 달성하는 시나리오를 가정할 때 글로벌 원전 용량은 810GW 이상으로 확대가 필요하다는 분석했다. 특히 신한투자증권은 글로벌 원전 투자가 연평균 1250억달러 수준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수치는 2011년에서 2015년 대비 4.6배, 2016년에서 2022년 대비 3배 늘어난 수준이다. 이에 글로벌 원전 관련 투자 증가는 원전 밸류체인에 속해있는 회사들의 수혜로 연결된다고 분석했다. 헌재 전 세계에서 생산되는 전기의 약 10%가 원전을 통해 생산되고 있다. 석유나 석탄보다 저렴한 원전의 발전단가가 한 몫을 한다. 20020년 파리기후협약과 2022년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탈탄소화 및 에너지 안보 우려 점증하며 원전에 대한 관심 증폭되고 있다. 글로벌 원전 설비용량 역시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위축됐다가 최근 다시 확대되고 있는 양상이다. 다만 회복분의 대다수는 중국과 러시아가 차지하고 있다. 2017년 이후부터 진행되고 있는 원전 프로젝트 중 러시아와 중국 설계 비중이 80% 이상이다. 신한투자증권은 대형 원전의 단점을 보완하고 다양한 활용도를 갖춘 소형원전(SMR) 시장을 주목했다. 공사기간이 상대적으로 짧고 사고 발생 위험이 작은데다 민간 주도 사업으로도 추진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전력설비가 노후화한 미국에서 AI데이터센터 건립 붐에 따른 전력 수요가 폭증하면서 소형원전은 성장 가능성을 더 높이고 있다. EU와 미국 및 신흥 강국인 러시아와 중국 등 주요 대륙권 국가의 SMR을 포함한 원전 활용 본격화하는 구간에 재진입했다는 분석이다. 2030년 기준 글로벌 신규 원전 중 30%(7~20GW), 2050년기준50%(55~250GW)를 SMR이 차지할 전망이다. 신한투자증권은 타이트한 수급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우라늄에도 주목했다. 우라늄은 원자력 발전소에 투입하기 위해 농축 과정을 거쳐야한다. 우라늄 매장량은 호주, 채굴량은 카자흐스탄, 농축우라늄 생산은 러시아가 1위를 차지하고 있다. 2023년 미국 하원이 러시아산 농축 우라늄 수입 금지 법안 통과시켰고 2024년 5월에는 상원에서도 해당 법안이 만장일치로 통과함에 따라 우라늄 공급 부족에 대한 우려가 점증되고 있다. 이에 원전 확대에 따른 안정적인 수요 증가에 공급 충격이 더해져 우라늄 가격은 중장기적으로 상승할 전망이다. 정유진 기자 jinjin@hankyung.com

SK하이닉스, 2Q 영업익 5.4조…"HBM 매출 250% 증가" [속보]

SK하이닉스가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5조4685억원으로 지난해 동기(영업손실 2조8821억원)와 비교해 흑자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5일 공시했다. 매출은 16조42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4.8% 증가했다. 순이익은 4조1200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2분기 영업이익률은 전 분기보다 10%포인트 상승한 33%를 기록했다. SK하이닉스는 “HBM, eSSD 등 AI 메모리 수요 강세와 함께 D램과 낸드 제품 전반적으로 가격 상승세가 이어졌다”며 “이와 함께 프리미엄 제품 중심으로 판매가 늘고 환율 효과도 더해지면서 시장 기대에 부응하는 호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지난 3월부터 양산에 들어가 공급을 본격화한 HBM3E와 서버 D램 등 고부가가치 제품의 판매 비중이 확대됐다. 특히 HBM 매출은 전분기 대비 80% 이상, 전년 동기 대비 250% 이상 증가하며 실적 개선을 주도했다. 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제1495호 - 2024.7.22

제1494호 - 2024.7.15

제1493호 - 2024.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