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銀, 올 신규채용 때 ‘스펙’ 안본다

韓銀, 올 신규채용 때 ‘스펙’ 안본다

작년보다 10명 많은 70명



韓銀, 올 신규채용 때 ‘스펙’ 안본다

한국은행이 청년고용 확대를 위해 올해 신입직원 채용 인원을 평년보다 20명 정도 늘린다.


한은은 2016년 신입 종합기획직원 70명을 채용할 예정이라고 30일 발표했다. 최근 10년간 신규 채용 인원 수 평균인 48명보다 22명 늘어난 규모다. 작년 신규 채용 규모(60명)보다도 10명 많다.


한은은 특히 이번 채용에서 ‘스펙’ 위주의 전형을 하지 않기로 했다. 서류 전형 시 변호사 공인회계사 국제재무분석사 등 전문 자격증과 제2외국어 성적 등에 대한 우대를 폐지할 계획이다. 지원서 기재사항 중 가족사항도 제외했다.


한은은 다음달 7~16일 서류를 접수한다. 필기시험은 10월24일 실시된다. 11월 중순께 면접전형을 거쳐 12월 초 최종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황정수 한국경제신문 기자 hj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