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혁신 창업기업 육성 ‘IBK창공 통합학기제’ 도입…마포·구로·부산 센터서 실시

△‘IBK창공(創工)’ 마포 내부 전경.



[캠퍼스 잡앤조이=김지민 기자] IBK기업은행은 ‘IBK창공(創工)’이 63개 창업기업을 최종 선발하고 마포·구로·부산 세 곳에서 5개월 간 창업 육성 프로그램 지원을 시작한다고 7일 발표했다.


IBK창공은 창업기업이 성공적인 사업모델을 구축할 수 있도록 사무 공간, 투·융자, 컨설팅, 판로개척 등의 금융·비금융 서비스를 지원하는 기업은행의 창업 육성 플랫폼이다. 기업은행은 이번 상반기부터 마포·구로·부산 세 곳의 육성기업을 동시에 선발하고 육성하는 ‘통합 학기제’를 도입했다. 은행 측은 각 센터 간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선발 기업은 소재·부품·장비, 문화·콘텐츠뿐 아니라 식음료 등 다양한 기술력과 시장성을 겸비한 기업들로 마포 20개, 구로 20개, 부산 23개 기업이다. 총 569개 기업이 지원해 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창업기업의 꿈이 실현될 수 있도록 혁신 기업을 지속적으로 선정하고 지원할 계획”이라며, “최종 선발 기업에게 최적의 금융 지원과 창업 육성 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min503@hankyung.com

[사진제공=씨엔티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