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50플러스재단-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50+인재 취·창업 지원 나선다…8일 업무협약 체결



[한경 잡앤조이=김지민 기자]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이 50+인재들의 취ㆍ창업 지원을 위해 협력한다고 8일 발표했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은 50+세대의 사회적 경제 분야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서울시50플러스 중부캠퍼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김영대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이사, 김인선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경험과 경력을 갖춘 50+인재를 발굴하고 사회적 경제 기업과의 일자리 연계, 창업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협약을 통해 재원이 집중되는 서울을 벗어나 인천·경기 지역 사회적 경제 기업에 서울의 우수한 50+인재를 연결하는 지역 간 협력체계도 구축할 계획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은 사회적 경제와 일자리 정책 관련 정보를 교류하고 50+인재 발굴, 사회적 경제 분야 진출 활성화를 모색하기 위한 정책 포럼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min503@hankyung.com

[사진 제공=서울시50플러스재단 공식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