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인공서핑장 웨이브 파크 채용박람회 19일 개최…직원 150명 채용

△시흥시 웨이브 파크 전경.(사진 제공=시흥시)

[한경 잡앤조이=조수빈 인턴기자] 시흥시와 웨이브파크가 시흥시민을 대상으로 인공서핑장 웨이브파크 개장을 위한 직원 채용박람회를 19·20일 개최한다고 10일 발표했다. 채용인원은 16개 직종 150여명으로 계획 중이다.

이번 박람회는 이달 19일부터 20일까지 정왕동 청년스테이션에서 시흥시민을 대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채용 인원은 16개 직종 150여명으로 계획 중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이달 14일까지 시흥시 일자리센터에 방문 또는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당일 현장접수는 진행하지 않으며 사전 접수자에 한해 면접 참여가 가능하다.

웨이브파크는 세계 최대 규모이자 아시아 최초의 인공서핑장이다. 시흥시는 시화MTV 거북섬 일원에 거북섬 해양레저 복합단지 개발사업의 1단계 사업으로 웨이브파크 개장을 추진했다. 이후에도 대규모 숙박 및 주거시설을 연계한 해안가(Sea Side) 상업시설 유치 등을 추진하면서 20년간 8조8000억원의 생산 유발효과 및 54000명의 고용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시민들이 일자리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지역주민 우선 채용 맞춤 박람회‘로 지역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는 점에 의미를 둔다”며 “앞으로도 웨이브파크와 같은 지역인재 우선 채용박람회를 확대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subin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