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꼰대같은 부장과는 달라" 직장인 71% “회사 내 ‘젊은 꼰대’ 있다”



[한경잡앤조이=장예림 인턴기자] 사람인이 직장인 979명을 대상으로 ‘사내 젊은 꼰대 유무’에 대해 조사한 결과, 71%가 ‘사내 젊은 꼰대가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꼽은 최악의 젊은 꼰대 1위는 ‘자신의 경험이 전부인 양 충고하며 가르치는 유형(24.4%)’이 올랐다. 이어 ’자유롭게 의견을 말하라고 하고 결국 본인의 답을 강요하는 유형(18.6%)‘, ‘선배가 시키면 해야 한다는 식의 상명하복을 강요하는 유형(14.3%)’, ‘개인사보다 회사 일을 우선시하도록 강요하며 사생활을 희생시키는 유형(8.3%)’, ‘“나 때는~”으로 시작하여 자신의 과거 경험담을 늘어놓는 유형(7.9%)’, ‘본인보다 어리면 무시하는 유형(7.7%)’ 등의 순이었다.

회사에 ‘꼰대’라고 여겨지는 직원 중 ‘젊은 꼰대’의 비율은 평균 27.5%인 것으로 조사됐다. 직장인들이 꼽은 젊은 꼰대들의 특징은 무엇일까. 1위로는 ‘자신은 4050꼰대와 다르다고 생각한다(52.1%, 복수응답)’가 올랐다. 이어 ‘자신은 권위적이지 않다고 생각한다(38.5%)’, ‘스스로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34.8%)’, ‘후배의 입장을 잘 이해한다고 생각한다(21.1%)’, ‘후배들과 사이가 가깝다고 생각한다(18.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젊은 꼰대들이 상사를 꼰대라고 욕하면서 자신도 꼰대처럼 행동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직장인들이 답한 가장 큰 이유는 ‘꼰대 문화 아래서 자연스럽게 배워서(47.4%, 복수응답)’가 올랐다. 이 밖에 ‘사람들은 자기중심적으로 생각하기 마련이라서(45.1%)’, ‘윗사람이라는 권위에 도취돼서(31.6%)’, ‘아래 직원들의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11.8%)’, ‘시간이 지나고 보니 그 방식이 옳다고 여겨서(8.7%)’ 등의 의견이 있었다.

직장 내에서 꼰대 상사를 마주쳤을 때는 어떻게 대처할까. 과반에 가까운 46.9%의 응답자들이 ‘앞에서는 최소한 수긍하는 척 해준다’고 답했다. 이어 ‘지시에 따르거나 맞장구치며 가급적 기분을 맞춰준다(20.1%)’가 2위에 올랐고, ‘대답하지 않거나 자리를 피한다(13.6%)’, ‘싫은 티를 내는 식으로 못마땅함을 표현한다(9.9%)’, ‘틀렸거나 잘못됐다고 생각하는 점을 지적하며 반박한다(8.6%)’는 답변도 있었다.

한편 직장인 10명 중 8명에 달하는 77.2%는 ‘마음에 들지 않거나 동의할 수 없는 꼰대 상사의 언행에 호응해 준 적이 있다’고 답했다.


그 이유를 묻자,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66.5%, 복수응답)’가 1위였다. 계속해서 ‘따져봐야 달라지지 않을 것 같아서(52.5%)’, ‘회사 생활이 편해져서(16.8%)’, ‘인사고과 등 불이익을 당하지 않으려고(15.3%)’, ‘버릇없는 후배로 찍히지 않기 위해(13.2%)’ 등의 이유가 이어졌다.


jyri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