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62% "하반기 직원 채용한다"···채용 규모 '예년 수준 유지'



[캠퍼스 잡앤조이=김혜선 인턴기자] 중소기업 5곳 중 3곳이 하반기 신입 및 경력직 직원 충원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가 중소기업 268개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직원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61.9%가 ‘올해 하반기 직원채용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 중에는 ‘신입 및 경력직 모두 채용할 계획(66.3%)’인 기업이 가장 많았고, ‘신입직만 채용(17.4%)’하거나 ‘경력직만 채용(16.3%)’할 계획인 기업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채용규모는 ‘예년수준을 유지(46.3%)’하려는 기업이 가장 많았다. ‘예년보다 채용규모를 확대(18.7%)’, ‘채용규모 축소(19.3%)’를 계획하는 기업은 상대적으로 적었고, 15.7%는 ‘아직 채용규모를 확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한편, 응답기업의 49.6%는 ‘우수한 인재를 채용하기 위해 강화하는 채용프로세스가 있다’고 답했다. 그 1위는 ‘면접강화(30.8%)’로 우수 인재 채용을 위해 심층 역량면접을 준비하는 기업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학력, 학점, 어학점수 등 스펙기준 완화(26.3%)’, ‘필기시험 폐지 등 채용절차 간소화(25.6%)’, ‘직무역량 평가 강화(21.1%)’, ‘블라인드 면접 도입(21.1%)’ 순으로 답한 인사담당자가 많았다.


또한, 중소기업들은 신입사원 채용 시 ‘직무분야에서 일해 본 경험(32.8%)’을 가장 중요하게 평가한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신입사원 채용 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요인을 묻자, ‘직무분야에서 일해 본 경험(32.8%, 복수응답)’을 꼽은 인사담당자가 가장 많았다. 이어 ‘입사하려는 높은 의지(23.9%)’, ‘직무분야 전문지식/자격증(19.8%)’, ‘지원기업에 대한 사전지식(19.0%)’, ‘지원기업의 업계에 대한 관심(17.2%)’이라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hsunn0@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