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명 중 1명, 추석 때 여행 떠난다···84% ‘국내여행’ 선호



[캠퍼스 잡앤조이=김혜선 인턴기자] 직장인 5명 중 1명은 추석 연휴 동안 여행을 떠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과 여기어때가 직장인 2570명을 대상으로 ‘추석 연휴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18.4%가 ‘여행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여행은 주로 ‘가족(57.4%)’과 함께 하는 사람이 가장 많았고, ‘연인(18.8%)’, ‘친구(12.7%)’, ‘혼자 떠난다(9.0%)’는 사람도 있었다.


여행지는 ‘국내여행(84.1%)’을 계획한 응답자가 ‘해외여행(15.9%)’보다 5배 이상 많았다. 지난 명절 연휴보다 기간이 짧아져 가까운 국내여행을 선택한 것으로 보였다.


국내 여행을 간다고 답한 응답자는 여행지로 ‘가평, 양평 등 경기도권(18.1%)’을 가장 많이 택했다. 이어 ‘부산, 거제 등 경상남도권(15.1%)’, ‘속초, 강릉 등 강원도권(14.8%)’, ‘경주, 포항 등 경상북도권(10.1%)’, ‘서울(9.3%)’, ‘여수, 순천 등 전라남도권(8.3%)’, ‘전주, 군산 등 전라북도권(6.3%)’, ‘제주도권(5.8%)’이라는 답변이 이어졌다.


여행 일정은 ‘3박 4일(26.7%)’이 가장 많았고, ‘2박 3일(25.3%)’, ‘4박 5일(13.3%)’, ‘6박 7일(9.3%)’, ‘5박 6일(9.3%)’, ‘9박 10일(6.7%)’ 순이었다. 올 추석 연휴가 길지 않기 때문에 대부분은 ‘1박 2일(40.5%)’ 또는 ‘당일치기(28.4%)’, ‘2박 3일(23.6%)’과 같은 비교적 짧은 일정으로 여행을 갈 것으로 나타났다.


예상경비는 평균 44만원이었다. 구체적으로는 ‘20~40만원 미만(33.4%)’, ‘40~60만원 미만(24.6%)’, ‘20만원 미만(23.6%)’, ‘60~80만원 미만(8.5%)’ 순이었다.


해외여행 역시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37.3%)’, ‘홍콩, 대만, 마카오(20.0%)’, ‘중국(8.0%)’, ‘일본(8.0%)’와 같은 가까운 나라 위주였다. 눈에 띄는 것은 지난해 여름 휴가지 1위를 기록했던 ‘일본(35.2%)’이 지리적인 이점에도 불구하고 8.0%로, 무려 27.2%p 급감해 최근 일본 불매운동의 여파를 체감할 수 있었다.


해외여행 예상경비는 평균 182만원으로 국내 예상경비보다 4배 이상 많았다. 자세히 살펴보면, ‘50~100만원 미만(32.0%)’, ‘100~150만원 미만(16.0%)’, ‘200~250만원 미만(13.3%)’, ‘150~200만원 미만(10.7%)’, ‘400~450만원 미만(5.3%)’ 순으로 여행경비를 부담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hsunn0@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