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53.9% 추석상여금 지급한다···평균 64만 7000원



[캠퍼스 잡앤조이=김혜선 인턴기자] 기업 2곳 중 1곳은 추석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며, 직원 1인당 상여금은 평균 64만 7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기업 907개사를 대상으로 ‘추석 상여금’에 대해 조사한 결과, 53.9%가 ‘추석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직원 1인당 상여금은 평균 64만 7000원으로 지난해(62만원) 대비 소폭 늘었으나, 2017년(66만원), 2016년(71만원)보다는 여전히 적었다.


기업 형태별 상여금은 ‘대기업(120만원)’이 가장 많았다. 이어 ‘중견기업(102만원)’, ‘중소기업(58만 4000원)’ 순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여금 격차는 2배 이상으로 나타났다.


상여금을 지급하는 이유로 응답 기업 절반 이상이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서(55.6%, 복수응답)’를 꼽았다. 이어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돼 있어서(38.4%)’, ‘직원들의 애사심을 높이기 위해서(17.4%)’, ‘물가상승에 따른 추석 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6.7%)’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상여금 지급 방식으로는 ‘별도 상여금 지급(51.7%)’이 가장 많았고, ‘정기 상여금으로 지급(45.0%)’, ‘정기 상여금, 별도 상여금 동시 지급(3.3%)’이 있었다.


반면,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 418개사는 그 이유로 ‘명절 상여금 지급 규정이 없어서(34.7%,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어서(32.1%)’, ‘지급 여력이 부족해서(26.6%)’, ‘불경기로 회사 사정이 어려워서(17.2%)’, ‘상반기 성과 목표를 달성하지 못해서(7.2%)’라는 이유도 있었다.


한편, 이번 추석엔 기업 69.8%가 직원들에게 선물을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67.9%는 상여금과 함께 선물도 지급할 계획이며,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의 72%도 선물을 줄 예정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전체 응답 기업의 12.9%(117개사)는 추석 상여금과 선물이 모두 제공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답했다.


hsunn0@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