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 학과가 협력하여 3개의 융복합 트랙 운영



세종대, LINC+ 사업 2단계 신규 진입…연평균 10억 지원

△세종대는 교육부와 연구재단이 10일 발표한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에 2단계 신규 진입했다. 세종대 대양 AI센터 사진. (사진 제공=세종대)



[캠퍼스 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세종대는 교육부와 연구재단이 10일 발표한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에 2단계 신규 진입했다.


LINC+ 사업은 대학 여건과 특성에 기반하여 다양한 산학협력 모델을 발굴·추진하도록 지원하고, 대학과 지역사회 간 상생발전을 유도하는 교육부의 핵심사업 중 하나이다.


2단계 신규 진입 대학 선정은 1단계 하위 20% 대학과 신규 진입 희망대학 간 비교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하였고 향후 3년 간 연평균 약 10억 원을 지원 받는다.


4개 학과(호텔관광경영학과, 외식경영학과, 만화애니메이션텍, 컴퓨터공학과)가 협력해 3개의 융·복합 트랙 교육과정(△호스피탈리티 기술경영 트랙 △스마트 외식경영 트랙 △글로벌 CGI 애니메이션 트랙)을 개설해 운영한다.


매년 재학생 약 130명 정도가 이 교육과정을 이수하여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호스피탈리티, 외식 및 애니메이션 산업에서 필요로 하는 ICT 기반 융·복합 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약정을 통해 매년 80명 이상이 졸업과 동시에 협력기업에 취업할 수 있게 된다.


이슬기 세종대 LINC+ 사업단장은 “세종대의 LINC+ 사업 선정은 대표학과들이 협력해 호스피탈리티, 외식 및 애니메이션 산업계를 선도할 신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배출하는 데 큰 의의가 있다”라고 말했다.


jinho232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