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 시 면접이 차지하는 비중 71.0%···가장 유용한 질문 1위 '자유발언형'



[캠퍼스 잡앤조이=김정민 인턴기자]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600명을 대상으로 ‘채용 시 면접 평가 비중’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 채용 평가에서 면접이 차지하는 비중이 평균 71.0%인 것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70.0%’(28.2%)가 가장 많았고, ‘90.0% 이상’(22%), ‘80.0%’(21.7%), ‘50.0%’(13.8%), ‘60.0%’(9.3%), ‘30.0%’(2.8%) 등의 순이었다.


기업들은 지원자를 평가하기 위해 평균 2단계의 면접을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활용하는 면접 유형으로는 ‘질의응답면접’(97.2%, 복수응답)이라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고, ‘실무수행면접’(9.8%), ‘외국어면접’(6.5%), ‘PT면접’(5.2%), ‘토론면접’(4.2%) 등도 있었다.


면접에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으로는 ‘직무수행 능력’(40.8%)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성실함과 책임감’(30.3%), ‘조직 적응력 및 융화력’(9.3%), ‘열정, 도전정신’(4.3%), ‘가치관, 성향’(4.0%), ‘전공지식 수준’(3.0%), ‘강한 입사의지’(2.3%) 등을 선택했다.


그렇다면 면접 시 평가에 가장 유용하게 활용되는 질문은 무엇일까. 인사담당자들은 자기소개, 일상사 등 자유롭게 답변할 수 있는 '자유발언형'(34.8%)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주제에 대한 본인의 견해 및 근거를 말하는 '논리제시형'(28.8%), 가치관에 대해 질문하는 '가치관파악형'(15.3%), 이슈 등 주제의 내용을 요약 및 정리하는 '핵심요약형' (10.3%), 꼬리를 무는 질문으로 답변내용을 파고들어 압박하는 '꼬리잡기형'(4.2%)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해당 유형이 평가에 가장 유용한 이유에 대한 질문에 자유발언형을 선택한 응답자는 ‘다양한 면모를 관찰할 수 있어서’를, 논리제시형 및 핵심요약형을 선택한 응답자는 ‘실제 역량을 집중적으로 볼 수 있어서’를, 가치관파악형은 ‘인성을 잘 파악할 수 있어서’, 꼬리잡기형은 ‘준비한 것 외에 답변을 들을 수 있어서’를 1위로 꼽았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면접관의 질문 하나 하나에는 목적과 의도가 담겨있고, 질문 유형별로 평가하고자 하는 항목이 모두 다르다”며, “면접에서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각 질문 유형별로 인사담당자가 평가하고자 하는 항목이 무엇인지를 파악하고,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기여할 수 있는 바를 잘 어필하는 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kelly7795@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