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기업 평균 연봉 4,458만원···삼성전자 제치고 연봉 1위 기록한 '에쓰오일'



[캠퍼스 잡앤조이=김정민 인턴기자] 상반기 매출액 상위 30개 기업의 평균 연봉은 4,458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에서 2018년 상반기 매출액 상위 30개 기업의 반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가장 높은 평균 연봉을 기록한 기업은 ‘에쓰오일’(7,667만원)로 나타났다. 이어 ‘SK이노베이션’(7,200만원), ‘SK텔레콤’(6,900만원), ‘KB금융’과 ‘신한지주’(6,300만원) 순으로 5위권이 형성되었다. 한편 삼성전자는 평균 연봉 4,300만원으로 14위를 차지했다. 성별 평균 연봉은 ‘남성’(5,052만원)이 여성(3,387만원) 보다 1,600만원 가량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매출액 상위 30개 대기업 직원들은 지난 한해 평균 8,300만원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직원 평균연봉이 높은 기업은 ‘에쓰오일’(1억 2,000만원)로 올 상반기 순위와 같다. 이어 ‘삼성전자’(1억 1,700만원), ‘SK이노베이션’(1억 1,100만원), ‘GS칼텍스’(1억 800만원), ‘SK텔레콤’(1억 600만원), ‘LG상사’(1억원), ‘기아자동차’(9,300만원), ‘현대자동차’(9,200만원), ‘삼성생명’(9,100만원), ‘LG화학’(9,000만원), ‘삼성물산’(9,000만원) 순이었다.


한편 30개 기업의 전체 임직원수의 성비를 분석해보면 ‘여성’(22.0%)보다 ‘남성’(78.0%)이 높았다. 임직원 성비 격차가 가장 큰 기업은 기아자동차와 현대제철로 97:3의 성비 격차를 보여주었다. 이어서 가장 높은 곳은 포스코와 현대자동차로 95:5였다. 반면 여성 임직원의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롯데쇼핑’(30:70)이었다. 뒤이어 ‘DB손해보험’(42:58), ‘우리은행’(46:54)이 차지했으며, 이 3기업을 빼면 상위 30개 기업 중 여성 임직원 비율이 50.0%가 넘는 곳은 없었다.


kelly7795@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