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 사장님 5명 중 4명, 개강 앞두고 알바생 이탈 고민



[캠퍼스 잡앤조이=김정민 인턴기자] 아르바이트를 채용하는 업주 5명 중 4명은 개강을 앞둔 알바생들의 이탈을 고민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이 아르바이트 사장님 533명을 대상으로 '개강과 아르바이트'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우선 개강을 앞두고 알바생들의 퇴직·이탈 때문에 5명 중 4명의 사장님이 고민 중이라고 답했다. 업직종별로 살펴보면 '매장관리·판매'(86.7%)와 '서빙·주방'(83.2%) 직종이 가장 많았다.


사장님들은 알바생 이탈 시 가장 걱정되는 점으로 '당장의 일손 부족'(65.4%, 복수응답)과 '신규 인력 채용의 어려움'(45.3%)이 1, 2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신규 인력 교육 등에 들어가는 시간과 노력'(39.7%)이 꼽혔다.


개강 전 퇴사 통보를 받은 경험에 대해 물은 결과, 사장님의 83.7%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매장관리·판매 업직종은 90.4%로 1위를 차지했고, '서빙·주방'(85.7%), '강사·교육'(81.0%) 순이었다. 받았던 퇴사 통보 유형은 '면대면 대화'(42.4%)와 ‘문자통보'(36.1%)가 많았고, '연락 없이 무단퇴사'했다는 답변도 9.9%로 집계됐다.


퇴사 통보를 받은 후 신규 알바생 채용까지는 평균 11.3일이 소요됐고, 대체인력 충원 시까지 '내 근무시간을 늘림'(37.2%), '기존 알바생들의 근무 시간을 조정'(18.6%) 등의 방법으로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있었다.


대다수의 사장님이 개강을 앞두고 알바생 이탈에 대해 고민하지만, 정작 이탈 대비는 쉽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사장님 54.0%가 개강 전 알바생 이탈 대비가 어렵다고 입을 모았다. 이탈을 충분히 대비할 수 있다고 답한 사장님들은 '공고를 미리 올려 인력 충원 준비'(58.0%), '스스로 근무 시간·매장 상주 시간을 늘림'(32.2%), '퇴사 여부 사전조사'(26.1%) 등으로 대비방안을 마련하고 있었다.


kelly7795@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