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대기업 신입공채 규모 2만 6,345명, 전년대비 15.5%증가···블라인드 채용 계획은?



[캠퍼스 잡앤조이=김정민 인턴기자] 올 하반기 대기업 신입공채 채용규모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올 하반기 대기업 208개사의 대졸 신입공채 채용규모가 2만 6,345명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동일기업의 대졸 신입공채 채용규모에 비해 15.5% 증가한 수준이다.


23일 잡코리아가 매출 상위 500대 기업 중 208개사가 참여한 '하반기 대졸 신입공채 계획' 조사 결과를 밝혔다.


올 하반기 '대졸 신입공채를 진행한다’고 밝힌 대기업은 51.4%에 달했다. 이어 ‘아직 채용여부를 정하지 못한(미정)’ 기업이 19.2%, ‘올 하반기 대졸 신입공채를 진행하지 않는다’고 답한 기업은 29.3%였다.


대졸 신입공채 채용시기를 조사한 결과, 9월에 모집한다고 답한 대기업이 27.1%로 가장 많았고, 이어 ‘10월’(19.6%) 또는 ‘아직 채용시기는 미정’(25.2%) 등의 의견이 있었다.


올 하반기 업종별 신입공채 채용규모는 전기전자 업종이 9,925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자동차·운수 5,707명 ▲석유화학·에너지 3,170명 ▲금융 2,520명 ▲유통·무역 1,671명 순이었다.


한편 하반기 대졸 신입공채를 진행하는 대기업 10곳 중 3곳은 블라인드 채용전형을 도입할 것이라 밝혔다. 이들 기업 중 ‘면접에서만 블라인드 전형을 도입한다’는 기업이 44.3%로 가장 많았고, ‘서류전형과 면접 모두 블라인드 전형을 도입한다’(38.6%), ‘서류전형에서만 도입한다’(7.1%), ‘블라인드 전형을 도입할 예정이나 적용여부는 현재 미정’(10.0%) 등이 있었다.


kelly7795@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