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건설사 줄줄이 채용···현대건설,GS건설 경력직 채용



[캠퍼스 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올 하반기 어려운 건설 경기 속에서도 건설사들의 채용이 이어지고 있다. 현대건설, GS건설, 반도건설, KCC건설, 금강주택 등 주요 건설사들이 경력직을 중심으로 전문인력 채용에 대거 나서고 있다.


현대건설은 건축사업 조경시공/공무 분야의 경력직을 모집한다. 서류마감은 9일까지이며, 지원자격은 해당업무 경력 5년 이상, 해당업무 자격증 소지자를 우대한다. GS건설은 해외법무팀 경력직 변호사 및 법무담당자를 26일까지 모집한다. 자격요건은 국내 법대, 국내 로스쿨 또는 해외 로스쿨 졸업자, 국내 또는 해외 변호사 자격증 보유자를 우대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발전플랜트 해외현장 배관시공분야에서 경력직을 모집한다. 자격요건은 초대졸 이상 관련학과 전공자, 유관경력 10년/해외공사 5년 이상, 국내외 대형 건설사 근무경력 우대, 기사·기술사 자격소지자 우대, 복합화력발전 경력자 우대 등이다. 서류 마감은 5일까지다.

반도건설이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부문은 인사총무, 예산견적, 상업시설임대관리, 재건축재개발, 홍보기획 등이며, 서류 마감은 12일까지다. 공통사항은 1군 건설업체 근무 경험자 우대, 병역필 또는 면제자, 영어 및 제2외국어 가능자 우대 등이다.


KCC건설에서도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부문은 건축, 설비, 전기, 안전 등이며 6일까지 회사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입사지원하면 된다. 공통자격요건은 4년제 대학 기졸업자(안전부문은 2년제 대학 이상 관련학과), 해당 업무 2~3년 이상 경력자, 관련 자격증 소지자 우대(안전은 자격증 필수) 등이다.


금강주택이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감사, 법무, 조경, 조경(공사), 안전관리, 보건관리, A/S 등이며 입사지원서는 건설워커에서 다운받아 작성한 뒤 12일까지 건설워커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된다. 기술직(조경) 공통 지원자격은 1등급 건설사 근무 유경험자, 해당분야 기사 자격증 소지자 등이다.


이밖에 금호건설(12일까지), 우미건설(5일까지), 삼정기업(9일까지), 양우종합건설(13일까지), 요진건설산업(6일까지), 이랜드건설(5일까지), 현대스틸산업(6일까지), 시티건설(5일까지), 대창기업(10일까지), 삼우씨엠건축사사무소(5일까지), 한신공영(채용시까지), 계룡건설(채용시까지), 효성(채용시까지), 코오롱글로벌(채용시까지), 대명이십일(채용시까지), 신동아건설(채용시까지), 선원건설(채용시까지) 등도 사원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kh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