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잡앤조이=박해나 기자] 국립 경남과학기술대학교(이하 경남과기대)가 ‘정규직 전환 협의 기구’ 회의를 통해 청소, 경비, 주차 용역근로자 전원(32명)의 정규직 전환을 확정했다. 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은 경·부·울 대학 중 경남과기대가 처음이다.


경·부·울 대학 중 최초 합의…용역근로자 32명 정규직 전환한 경남과기대

△ 경남과기대는 ‘정규직 전환 협의 기구’ 회의를 통해 청소, 경비, 주차 용역근로자 전원(32명)의 정규직 전환을 확정했다. (사진=경남과기대 제공)



경남과기대는 1월 30일부터 이틀간 ‘정규직 전환 협의 기구’ 회의를 열었다. 본관 8층 중회의실에서 열린 회의에는 박현철 총무과장(내부위원)을 비롯해 전영자 근로자 대표, 외부 전문가인 이준희 노무사, 김상대 경상대 명예교수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합의된 주요 내용은 ▲청소, 경비, 주차 근로자 전원(32명) 정규직 전환 ▲정년 65세 보장 ▲최저임금 보장 ▲식비, 명절휴가비, 복지 포인트 지급 등이다.


전환 대상자 32명(청소 19명, 경비 8명, 주차관리 5명)은 서류와 면접심사를 거쳐 오는 3월 1일부터 정규직으로 최종 전환된다.


경남과기대 정시영 사무국장은 “학내 재정 여건이 어려운 것은 사실이나 그동안 우리 대학을 위해 최선을 다한 노동자가 단 한 분이라도 서운함이 없게 하라는 김남경 총장의 뜻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보다 면밀히 살펴 휴게 공간 확보 등 처우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동자 대표로 참석한 전영자 씨는 “용역업체 근로자로서의 불안감을 떨칠 수 있어 행복하고 정년이 60세에서 65세로 늘어나 모두 기쁘게 생각한다”며 “대학의 참 구성원인 가족으로서 더 큰 애착을 갖고 대학 발전을 위해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위원으로 참석한 김상대 명예교수는 “경남과기대의 용역근로자 정규직 전환은 전국적으로도 매우 바람직한 우수 사례”라며 “사회적 약자인 용역 노동자에게 최소한의 일자리를 보장하고 더 좋은 여건에서 근무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한 이번 결정을 적극 환영한다”고 말했다.


경남과기대는 고용노동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계획’ 발표에 따라 정규직 전환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절감되는 용역업체 이윤·일반관리비·부가가치세 등(10~15%)은 전환자의 처우 개선에 활용하도록 할 방침이며, 신분증 발급, 직군별 교육훈련, 승급체계 등 체계적인 인사관리시스템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고용과 근로의 질 개선을 통해 근로자의 사기와 조직에 대한 일체감을 높여 ‘공공서비스 질 개선’ 방법을 혁신할 계획이다.


phn0905@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