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인드 채용에도 여전히 ‘남녀차별’···기업 63% 채용 시 성별 고려


[캠퍼스 잡앤조이=이영규 인턴기자] 기업 5곳 가운데 3곳 이상이 직원 채용 시 성별을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238개 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63.4%(151개)가 채용 시 지원자의 성별을 고려한다고 응답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이 77.8%에 달해 중소기업(63.5%)과 중견기업(55.6%)을 훨씬 웃돌았다.


성별을 고려하는 이유로는 '특정 성별에 더 적합한 직무가 있어서'라는 응답이 78.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으며, ‘야근·출장 등에 대한 부담이 덜해서’(21.2%), ‘성별에 따라 우수한 역량이 달라서’(9.3%), ‘기업 생산성 향상에 기여해서’(8.6%), ‘유연한 조직문화에 도움이 돼서’(6.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성별을 고려해 채용할 때 유리한 성별에 대해서는 '남성'을 꼽은 기업이 전체의 74.2%로 '여성'(25.9%)이라는 응답 비율의 3배에 달했다.


남성을 선호하는 직무로는 ‘제조·생산’이 전체의 40.4%(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영업·영업관리’(32.5%)와 ‘구매·자재’(17.9%), ‘기획·전략’(17.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여성을 선호하는 직무로는 ‘재무·회계’(55%), ‘인사·총무’(30.5%), ‘디자인’(21.9%), ‘서비스’(18.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spdlqjc34@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