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서 가장 듣기 싫은 질문 男 1위 ‘압박질문’, 女 1위는?


[캠퍼스 잡앤조이=이신후 인턴기자] ‘면접에서 가장 듣기 싫은 질문’ 유형이 성별에 따라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취업준비생은 ‘이성친구 유무, 결혼 계획’ 질문이 가장 싫다고 답했으며, 남성 취업준비생은 ‘극단적인 상황을 가정한 압박질문’이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잡코리아는 취업준비생 842명을 대상으로 ‘면접 전형’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83.8%가 받기 싫은 질문 유형이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 분석하니 여성(97.8%)이 남성(75.2%)보다 10% 이상 높게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듣기 싫은 질문도 남녀간의 차이를 보였다. 여성 취준생은 ‘이성친구 유무, 결혼 계획 등을 묻는 질문’(31.8%,복수응답)을 가장 듣기 싫은 질문으로 꼽았다. 이어 ‘극단적인 상황을 가정한 압박질문’(28.7%), ‘거주지, 부모님 등 개인 배경을 묻는 질문’(25.9%)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 취준생이 가장 기피하는 질문은 ‘압박질문’(30.7%)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인턴, 학점 등 개인 스펙을 의심하는 질문’(28.4%), ‘창의성을 요구하는 예측 불가능한 질문’(24.4%), ‘자기소개서, 답변에 꼬리를 무는 질문’(22.3%)의 순으로 조사됐다.


해당 질문을 기피하는 이유로는 ‘채용과 관계없어서’(52.1%)가 가장 많았다. ‘편견이 담긴 질문’(43.1%)이어서 받고 싶지 않다는 응답은 2위를 차지했다. ‘심층적인 평가보다 무시하고 비난하려는 의도 같아서’(25.6%), ‘사전 예측·준비 불가’(16.1%), ‘채용 탈락 등 불이익을 주려는 의도 같아서’(14.4%)등의 답변도 이어졌다.


한편 전체 응답자 44.9%가 면접 질문을 받고 불쾌했던 적이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이들은 대부분이 ‘참고 넘겼다’(87.0%)라고 답했다. 반면 ‘불쾌함을 표현했다’(8.5%), ‘법적 위반 사항 등을 확인해 철저히 대응했다’(1.1%) 등 적극적인 답변은 소수에 그쳤다.


sino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