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18]"대학 나와도 취업난... 특성화고 다니며 선취업 성공했죠"


[하이틴잡앤조이 1618=정유진 기자]대성여자고등학교 3학년 금융회계학과를 전공하고 있는 한은비 양(사진, 19)은 내년 2월 졸업과 동시에 경기도 고양시에서 국민은행 입사 교육을 받는다. 다른 친구들에 비해 일찍 취업에 성공해 마음의 짐을 덜었다는 은비양은 향후 국민은행에서 일할 자신의 모습에 한껏 기대감에 부풀어 있다.


2017년 7월 국민은행 합격

2018년 2월 대전대성여고 졸업예정


특성화고, 미래를 바꾸는 학교

은비 양은 중학교 때 일반고와 특성화고를 두고 고민하다 취업과 진학의 기회가 있는 특성화고를 선택했다. 그는 “대학을 진학해도 취업이 어렵다고 하는데 ‘선 취업’을 통해 남들보다 일찍 취업을 할 수 있어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은비 양은 “부모님께서 특성화고에 대한 선입견은 없었다.”며 “어느 학교에 진학하든지 제 의견을 존중해 주셨다.”고 덧붙였다.

은비양은 특성화고에 대해 “꿈이 없던 제가 진로를 탐색 할 수 있는 계기가 되는 등 미래를 변화 시켜 주는 곳”이라며 “일반고에 진학 했다면 목적 없이 혹은 어느 대학에 입학 하는 지도 모른 채 공부만 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중학교 때 특성화고에 진학하는 친구가 많이 없어서 생소하긴 했지만 다양한 공부를 할 수 있어서 기대가 컸다.”며 “특성화고는 학과를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자신의 적성에 맞는 취업처를 찾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중학교 때 전교 150등→특성화고 입학 전공학과 7등

은비 양은 “중학교 때 전교 150등 정도였고 특성화고 입학 후에도 전공학과에서 7등 정도 하는 등 공부에 소질이 없는 것은 아니었다.”며 “하지만 이렇게 공부만 하는 게 맞는 건지 고민을 하게 됐고 일반고를 졸업하고 ‘내가 무엇이 될까’라는 생각을 하면서 진로롤 모색했다.”고 말했다. 특히 현재 취업난으로 힘들어 하는 대학교 졸업생 및 취준생을 보면서 특성화고에 진학하길 잘 했다는 게 그의 말이다.

은비 양은 “일반고 친구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입시준비로 인한 학업스트레스와 취업에 대한 불안감을 모두 갖고 있기 때문에 이미 취업이 확정된 저를 굉장히 부러워한다.”며 “반면 특성화고 친구들은 선 취업을 통해 취업에 대한 불안감이 적고 나중에 대학에도 진학할 수 있는 기회가 있기 때문에 일반고 친구들에 비해 진로에 대한 고민이 크지 않다.”고 말했다.

후 진학 계획에 대해 은비 양은 “입사 후에 일단 일을 열심히 배우고 업무에 적응 한 뒤에 ‘후진학’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대성여자고등학교는 취업지도를 집중적으로 하는 ‘취업 공채반’이 있다. 다양한 특강과 취업캠프 등을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여러 자격증 취득반과 현장실습의 기회도 있다. 또한 선생님들이 집중적인 관심을 쏟아 취업에 힘써주는 학교로 알려져 있다.


[1618]"대학 나와도 취업난... 특성화고 다니며 선취업 성공했죠"


취업 준비, ‘자격증’ 과 ‘내신관리’ 집중

은비 양은 “특성화고라고 해서 주요 교과목인 국어, 영어, 수학 등의 공부를 전혀 하지 않는 것은 아니”라며 “일반고에 비해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학업에 필요한 과목은 배우고 전공 관련 수업도 진행한다.”고 말했다.

취업 준비를 위해 은비 양은 “내신관리, 자격증, 출결 활동 등 모두 소홀히 하지 않았다.”며 “이 외에도 늦게까지 취업 준비반에서 공부하면서 자기소개서와 면접 준비에 신경을 쓰며 부족한 부분을 채워나갔다.”고 회상했다.

이어 “오전 8시에 등교해 정규 수업과 방과 후 수업까지 들으면 저녁 10시에 하교를 했다. 정규 수업시간에는 내신관리 공부를 했으며 방과 후 수업에는 취업을 위한 과목에 집중했다.”고 덧붙였다.

성적관리에 대해 은비양은 “반영 비율이 낮은 수행평가를 철저히 준비하고 무엇보다 수업 시간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며 “결국 시험문제는 선생님들께서 수업 시간에 강조하신 내용으로 출제됐기 때문에 큰 어려움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시험기간 만큼은 공부에 온전히 집중하려고 노력했던 것이 성적을 올리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취득한 자격증에 은비 양은 “회계 관련 자격증(전산회계운용사, FTA, 기업회계)과 컴퓨터 관련 자격증(ERP, ITQ), 서비스 관련 자격증을 취득했다.”며 “입사 후에는 펀드, 증군, 파생 등 금융자격증을 추가로 취득하고 싶다.”고 말했다.


자소서, 면접은 자신을 진솔하게 드러내야

본격적인 취업 준비는 고등학교 3학년 1학기 때부터 시작했다. 그는 “면접은 소규모 수업으로 준비했는데 선생님께서 질문을 뽑아 주셨고 각자 동영상을 찍어 말투를 수정하고 표정관리를 하는 등 철저히 대비했다.”고 말했다.

국민은행 면접 진행에 대해 그는 “자기소개, 옆 사람 칭찬하기, 여가시간을 어떻게 보내는지, 신입행원으로서 어떤 어려움이 있을지, 은행원을 한 단어로 소개한다면,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등 12개 정도의 질문을 받았다.”며 “자신의 생각을 조리 있게 잘 전달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자소서 작성은 자신만의 에피소드를 자연스럽게 풀어내는 게 중요하다고 그는 설명했다. 은비양은 “진솔하게 자신의 강점을 어필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하며 자연스럽게 글을 쓰기 위해서는 자신이 작성한 자소서를 계속 반복해서 읽어보고 다듬어서 완성도를 높여 나가는 게 비결”이라며 “자신만 이해하고 거창하게 포장하려고 한다면 면접에 어려움이 있을 수도 있다.”고 답했다.

취업 준비의 어려움에 대해 은비 양은 “무엇보다 취업에 대한 불안감이 가장 힘들었다.”며 “학교와 집이 멀어서 ‘취업 공채반’ 수업이 끝나면 항상 집에 늦게 들어갔는데 만약 실패해서 그 시간들이 헛되지 않을까라는 걱정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은비 양은 “남들보다 먼저 사회생활을 할 수 있어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며 “어린 나이에 진로를 결정하는 게 쉽지는 않지만 자신이 진짜 하고 싶은 일이 생길 때는 생각만 하지 말고 주저 없이 행동으로 옮겨 후회하지 않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jinjin@hankyung.com 사진=이승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