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로결석이란 신장, 요관, 요도에 단단한 돌이 생긴 질병을 말한다. 비뇨기과 입원환자의 약 30%가 요로결석을 앓고 있을 만큼 흔한 질환이다.



요로결석은 소변 안에 들어있는 물질들이 결정을 이루고 침착이 되어 마치 돌과 같은 형태를 이루어 나타난다. 주로 신장에서 발생하는데 신우-요관 이행부, 요관, 방광-요관 이행부, 방광을 거쳐 내려가는 과정에서 요로를 막아 소변의 흐름을 막고 그로 인해 심한 통증과 수신 중, 요로감염을 일으키곤 한다.



이 외에도 여러 증상과 합병증을 일으키며 간혹 신장 기능의 손상을 유발하는 일도 있어 문제가 된다. 요로결석이 형성되기 쉬운 원인으로는 요로 폐색, 요로 감염, 탈수, 부갑상선 기능항진증, 통풍 및 일부 음식 등이 알려져 있다. 활동이 많은 20-40대 중년기에 주로 발생하고 남자가 여자보다 2배 정도 많이 발생한다.



요로결석, 20-40대 남성이 발병률 높다.. “재발 위험도 높아 치료 중요”




그렇다면 요로결석의 치료법은 무엇일까. 영등포점에 이어 위례신도시에 개원한 유쾌한 비뇨기과 김명준 원장은 “요로결석은 개개인의 증상, 결석의 크기, 요폐 또는 요로 감염의 유무, 요로의 해부학적 이상 유무, 결석의 원인 등에 따라 치료법을 선택하게 된다”라며 “결석의 크기가 5mm 미만인 경우 정기적으로 X-선 검사를 받고 수분 섭취 및 진경제 투여를 통해 자연배출을 기다릴 수 있다”고 말한다.


이어 김 원장은 “하지만 요로 감염으로 열이 있거나, 오심, 구토의 증상이 심할 때, 신장이 하나인 사람에게서 요관 폐색이 심한 경우 등에서는 결석 제거수술을 시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근에는 체외 충격파 쇄석술(ESWL), 레이저 광선 등으로 결석을 분해시키는 첨단 방법이 개발되어 결석제거가 실용화되고 있는 만큼 큰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체외 충격파 쇄석술은 자연 배출이 어려울 것으로 여겨지는 결석, 특히 크기가 어느 정도 큰 결석에서 이용되는 방법이다. 결석의 위치를 영상의학적으로 정확하게 파악한 뒤 체외에서 높은 에너지의 충격파를 발생, 이를 신장 결석이나 요관 결석에 집중적으로 쏘아 결석의 분쇄한 후 소변으로 배출되게 한다.



결석이 너무 크거나 중한 전신질환이 없는 이상 마취나 입원이 거의 필요 없는 체외 충격파 쇄석술의 성공률은 90%이상이다. 비침습적으로 신장, 뼈, 피부 등 조직의 손상이 없을 뿐만 아니라 통증이 없기 때문에 안전성이 높고 혁신적인 요로결석 치료법으로 분류되고 있다.



무엇보다 체외 충격파 쇄석술의 가장 큰 장점은 반복 치료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결석은 점점 자라나거나 자주 재발하는 성질이 있다. 요로결석 역시 마찬가지로 재발의 위험이 높은데 피부를 절개하는 수술적인 치료의 경우 방복적 시술이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충격파 쇄석술은 신체에 큰 부담을 주지 않기 때문에 얼마든지 반복 치료가 가능하다.



요로결석으로 인한 문제는 급작스럽게 나타날 수 있어 적기의 치료가 중요하다. 따라서 20-40대의, 특히 남성의 경우 24시간 요로결석치료가 가능한 병원을 인지해두고 문제나 나타났을 때 빠르게 병원을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



조희태 기자 jobnjoy@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