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 Weather News_이 달의 취업 기상도


10월에도 대기업 신입사원 공채가 이어진다. 삼성, SK, 포스코, CJ 등 일찌감치 공채를 시작한 그룹들은 면접을 진행하고, 금호아시아나, 동부, 대우조선해양 등은 새롭게 공채를 시작한다. STX는 10월에 해외 소재 대학 학위 취득자와 해외 체류자를 대상으로 대규모 해외 우수인재 모집을 시작한다. 또 겨울방학 기간 동안 인턴십 후 정규직 신입사원으로 채용하는 신세계도 10월 중 인턴사원을 모집할 예정이다.

중소기업들은 대기업 공채가 끝나는 10월 말부터 본격적인 채용을 시작할 전망이다. 또 겨울방학에 진행하는 인턴십 전형도 이르면 10월 중순부터 시작된다. 두 눈 크게 뜨고 채용 공고를 살펴야 할 시기다.
에센스 대기업 면접 질문 족보

면접의 계절이 돌아왔다. 생전 처음 보는 면접관이 나에게 어떤 질문을 던질지, 하나님이나 아실까. 하지만 ‘예측’은 할 수 있다. ‘대대로 이런 질문은 꼭 하더라’라며 내려오는 스테디 질문들이다.

왜 우리가 당신을 뽑아야 합니까?

네거티브한 의미로 받아들이지 말고, 자신을 PR하는 기회로 생각하자. ‘지금 이 회사에 필요한 인재는 바로 나’라는 것을 면접관에게 적극적으로 표현하자.

지원 분야와 전공이 다른데 왜 지원했습니까?

면접관의 우려를 불식시켜 줘야 한다. 지원 분야의 역할과 요구하는 자질에 대해 충분히 인지하고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자. 또 향후 전망에 대해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마음가짐을 갖고 있음을 보여준다면 믿음직한 모습을 어필할 수 있다.

원하는 직종에 배치받지 못하면 어떻게 하겠습니까?
Business people holding question mark on boards in the conference room
Business people holding question mark on boards in the conference room
실제로 그룹 공채로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경우 흔히 발생하는 일이다. 회사는 이런 뜻밖의 상황에서 지원자가 어떠한 선택을 하는지, 조직을 위해 기꺼이 희생할 준비가 돼 있는지를 본다. 본인이 원치 않는 상황에 닥치더라도 회사에 한결같은 충성과 애정을 가질 것임을 보여주자.

‘공백 기간’ 동안 무엇을 했나요?

이 질문에는 ‘공백 기간 동안 회사의 업무를 수행하는 데 어떤 도움이 될 일을 했는가’라는 의미가 숨겨져 있다. 지원 분야와 상관없는 아르바이트만 했다 하더라도 ‘회사 업무를 수행하는 데 긍정적인 경험을 했다’로 자연스레 연결하는 센스가 필요하다. 경험을 말할 때는 구체적인 사례를 제시해야 한다.

선약이 있는 주말에 회사 일이 생기면 어떻게 하겠습니까?

이 질문을 ‘회사 일과 개인적인 일 중 어떤 것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가’를 묻는 것이라고 보기 쉽다. 그러나 면접관이 확인하려는 것은 지원자의 업무 능력인 판단력과 의사전달 능력 두 가지다. 두 마리 토끼를 현명하게 잡을 수 있는 답변을 연구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