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하리의 다쓰자] 하반기 공채 자소서 첨삭 후 느낀 점은

[하리하리의 다쓰자]



[하리하리의 다쓰자] 하반기 공채 자소서 첨삭 후 느낀 점은



[캠퍼스 잡앤조이=이정준 아프리카TV 자소서 전문 BJ] 주요 기업의 서류 접수 마감 시즌이다. 많은 취준생의 자소서를 첨삭하며 느낀 것을 정리하고자 한다. 


경험이 없다고 얘기하는 친구들이 많다. 칼럼에서 말했지만 여전히 ‘경험 부족 증상’은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인터뷰를 하다 보면 깊이 생각한 친구들은 대답의 퀄리티가 다르다는 것을 금방 느낄 수 있다. 똑같이 아르바이트를 했더라도 말이다. 


일례로 식자재 유통 직무를 지원하기 위해 자신의 이력(얼마 안 되는 2건의 아르바이트)에 대해 얘기한 취준생이 있다. 이 친구가 일했던 곳은 빵집과 레스토랑이었다. 그곳에서의 경험 중 식자재와 이어질 만한 것을 유심히 생각해 말하는데 기특한 생각이 들었다. 자신의 경험을 회사 혹은 산업군과 열심히 연결해 고민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 


경험 없는 지원자의 두 번째 유형이다. ‘있어빌리티’. 소위 말해 별 거 없는 경험을 있어 보이게 포장하려는 친구들을 보면 속에서 울화통이 치밀어 오른다. 스스로도 이야기에 자신이 없으면서 포장해야 한다고 생각해 누가 봐도 과한 과장을 늘어놓는다. 그럼 그 과장을 그럴 듯하게 풀어 내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도 못한다. 이렇게 글을 쓴 지원자와 대화를 해보면(모두 다 그런 것은 아니지만) 대개 자신감이 없다. 


그들에게 대기업을 왜 가고 싶냐, 직장인이 왜 되고 싶냐고 물으면 답을 못한다. ‘그냥 좋은 데 가고 싶기 때문’에 지원하는 거라고 한다. 이 글을 보는 많은 취준생들이 뜨끔할 테지만 그것이 현실이다. 자기에 대한 진지한 고찰도 안 하면서 대기업, 중견기업 등 간판만 따진다. 학벌 사회가 만든 촌극이다. 좋은 학교에 목매 달던 우리의 학창 시절이 취업에까지 이어진다. 


얼마 전, 한 취준생이 자기소개서를 봐 달라며 찾아왔다. 취업 초보라 그런지 글에 자기 성과만 자랑해 놓았다. 수정을 도와주는데 하나 더 묻고 싶은 게 있다고 했다. 학벌이 당락에 영향을 주는지가 질문이었다. 지원자는 우리나라에서 손꼽히는 학교 출신이었다. 나는 ‘이렇게 자기소개서 대충 쓰면 안된다, 학벌로 어떻게 비비려는 생각은 구시대적 발상이다’라고 말했다. 학벌만 믿고 자기소개서를 대충 쓰면 분명 그것이 면접에서 부메랑으로 나에게 돌아온다. 


공채 시즌이면 주요 대기업만 채용을 하는 것이 아니다. 중견기업도 동시에 채용을 한다. 대한제당이나 보성그룹 등이 거기에 해당한다. 자소설닷컴 기준으로 GS리테일, 현대자동차, SK텔레콤 등은 1000명을 훌쩍 넘는 지원자를 기록한 반면 이 기업들의 각 직무별 지원자 수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취준생이 좋은 기업을 가겠다는 의지를 꺾으려는 것은 절대 아니다. 하지만 수천 명이 대기업에 쏠려서 원서를 내면 대부분 떨어진다. 그게 현실이다. 대기업에 집중하느라 괜찮은 중견기업 채용을 놓치고 나면 결국 원하지 않는 중소기업에 원서를 내야 한다. 대기업만 고집할 것이 아니라 틈새시장의 좋은 중견기업도 챙기는 것이 현명할 것이다.  


하리하리(이정준, kindoublej@gmail.com) 

LG 서브원에 2년 10개월 재직 후 4월 중순 퇴사했다. 교육에 관심이 많아 취업 이후 200여 명의 친구들 자기소개서 작성을 도왔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현재 아프리카TV에서 ‘하리하리의 다쓰자’ 개인방송을 운영 중이다. 브런치, 네이버 포스트, 유튜브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자기소개서 노하우를 공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