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상무의 취업드림] 취업난, 여러분 책임이 아닙니다

[캠퍼스 잡앤조이=나상무 렛유인선생님] 2019년 하반기 공채 시즌이 마무리되고 있다. 앞서 두 번의 칼럼은 면접을 앞둔 지원자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면접 이슈를 제시했다. 이제 처음으로 돌아가 취업설계에 대한 이슈를 꺼내보자. 순서대로 ① 대기업 취업시장 이해 ② 대기업 취업성공모델 ③ 대학생의 준비 로드맵을 따라가려 한다.


최근의 취업난은 여러분 책임이 아니다. 저를 포함한 어른들의 책임이다. 기업·대학·정부가 제 역할을 해야 일자리가 늘어나는데, 세 곳을 이끄는 것은 어른들의 몫이다. 인재의 수요처인 기업의 성장, 인재를 공급하는 대학의 변화, 이를 돕는 정부의 제도적 지원이 선순환 구조가 되어야 한다.



[나상무의 취업드림] 취업난, 여러분 책임이 아닙니다



왜 취업이 어려운가. 입사하고자 하는 공급에 비해 채용하려는 수요가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현장에서 만난 취준생들의 생생한 고민을 들어보자. 그들이 들려준 3개 회사의 사례에서 취업난의 원인을 찾을 수 있다.


 

[나상무의 취업드림] 취업난, 여러분 책임이 아닙니다


고민 1) LG디스플레이 사례 ? 구조조정 속에 숨어버린 채용공고


 중국업체의 공급 과잉으로 매출의 80%를 차지하는 LCD 분야에서 수익이 나지않으면서 올해에만 1조원 이상의 적자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생산직 희망퇴직, 임원과 조직의 25% 감축 등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 사업과 인력에 대한 구조조정의 영향으로 신입사원을 뽑지 않겠다는 의미이다.

 

고민 2) SK하이닉스 사례 ? 3분의 1 이하로 뚝 떨어진 서류통과비율


 영업이익률이 2018년 50%에서 올해 15% 수준으로 축소되는 만큼 채용규모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메모리 매출 비중이 98%로 높다 보니 D램 가격 하락의 직격탄을 맞은 것이다.


-> “제 주변에 서류통과한 지원자를 찾아보기 힘들어요.” 지원자의 서류통과비율이 상반기 27%에서 하반기에는 8%로 떨어졌다.


고민 3) 현대차그룹 사례 ? 착시 현상에 가려진 수시채용


 “서류통과가 너무 힘들어요.” 최근 지원자들이 공통적으로 하소연한다.

 수시채용으로 전환한 이후 직무별로 채용공고는 자주 올라오고 있다. 현대자동차의 경우 2019년 11월 16일 현재 신입 19직무, 경력 45직무가 올라와 있다.

-> 문제는 취준생 입장에서 취업기회 확대효과를 체감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몇 명을 채용하는지,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알 수가 없다. 직무에 맞게 자기소개서를 작성하기도 힘든데 서류통과는 이전보다 훨씬 어려워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