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 중에도 증시 확인’…성인 3명 중 2명 “주식 투자한다”

‘업무 중에도 증시 확인’…성인 3명 중 2명 “주식 투자한다”



[한경잡앤조이=장예림 인턴기자] 주식투자자들의 절반 이상은 지난해 주식에 입문했고, 일 평균 5.89회 증시 확인을 하는 것으로 답했다.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주식에 빠진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설문조사 한 결과다.


응답자 중 주식투자 경험이 있다고 답한 비율은 67.7%로 집계됐다. 주식 입문 시기의 경우 2019년 이전인 경우는 50.2%였고, 나머지 절반은 그 이후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는 2021년 올해(22.6%), 2020년 상반기(13.7%), 2020년 하반기(13.5%) 순이었다.


연령별 주식투자 경험으로는 30대가 70.7%로 가장 높았으며, 40대(70.1%), 50대(58.0%), 20대(42.9%) 순이었다. 직업별로는 직장인이 69.7%로 가장 많았고, 자영업자(61.1%), 구직자(57.3%), 전업주부(55.6%) 순으로 집계됐다.


투자 항목으로는 국내 주식이 70.5%(복수선택)로 가장 높았고, 해외 주식(20.5%), 가상화폐(9.1%) 순으로 집계됐다. 


이들에게 지난해 주식에 쏟은 금액을 묻자, 평균 1천257만 원을 매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얻은 투자 수익으로는 평균 704만 원, 평균 수익률은 56.0%였다.


주식투자자들에게 하루에 증시를 확인하는 횟수를 주관식으로 묻자, 평균 5.89회를 기록했다. 적게는 1회부터 많게는 20회, 50회 등까지 폭넓은 추이를 보였다. 그 가운데 직장인 절반(49.9%)가량은 ‘업무 중에도 주식 상황을 확인한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찬반 의견을 청취하자, 찬성(‘별다른 문제 없다’ 10.5%, ‘업무 성과에 차질 빚지 않는다면 상관없다’ 46.7%)이 총 57.2%로 우세했다. 하지만 반대(‘업무 중 거리낌 없이 확인하는 행위는 잘못됐음’ 31.8%, ‘업무규칙 위반으로 매우 반대’ 11.0%) 입장 역시 42.8%로 팽팽했다. 


주식투자자들에게 ‘본인을 주식중독이라고 생각하는지’ 묻자, 10명 중 8명이 그렇지 않다(84.5%)고 답한 가운데, 나머지 15.5%는 그렇다며 주식 중독을 인정하기도 했다.


jyri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