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에 5명 중 2명 “고향 간다”…평균 5.6개월 만에 귀향

설 연휴에 5명 중 2명 “고향 간다”…평균 5.6개월 만에 귀향



[한경잡앤조이=장예림 인턴기자] 알바천국이 성인남녀 2817명을 대상으로 ‘설 연휴 고향 방문 계획’을 조사한 결과 42.6%가 이번 설 연휴에 고향을 방문할 것이라 답했다. 지난해 추석 시즌 설문조사 당시 귀향을 계획한다고 답했던 이들(35.1%)보다 7.5%p 높은 수치다.


이번 설 연휴에 고향을 방문하려는 이유로는 설날 차례 등 ‘새해 가족 모임 참여(44.1%,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여파가 아직 가라앉지 않았지만 가족과의 만남을 그리워하는 이들이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가족, 친지 등을 오랫동안 만나지 못해서(38.7%)’, ‘계속 미루다 보면 언제 방문할 수 있을지 모르기 때문에(22.2%)’, ‘고향에 방문해서도 집에서만 있을 예정이라서(42.5%)’, ‘방역 수칙을 준수한다면 코로나19 등이 문제없다고 생각해서(19.2%)’ 등의 답변이 있었다.


이들의 이번 설 연휴 귀향은 평균 약 5.6개월 만인 것으로 집계됐으며, 고향에서는 평균 3.6일가량 머물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방문하지 않겠다고 답한 응답자(48.5%)에게 그 이유를 묻자, ‘코로나19 재확산이 염려돼서(75.7%)’가 1위의 답변으로 확인됐다. 이어 ‘직장, 아르바이트 근무로 연휴에 쉴 수 없어서(17.1%)’, ‘잔소리, 스트레스를 피하기 위해(13.8%)’, ‘다른 계획이 있기 때문에(12.2%)’, ‘모일 친척이 없어서(11.9%)’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또한 이들 중 절반가량인 49.6%은 고향 방문 대신 ‘아르바이트’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아르바이트를 계획하는 이유로는 ‘단기로 용돈을 벌 수 있어서(38.3%, 복수응답)’ 및 ‘코로나19로 인한 실업, 휴직 등으로 부족한 수입을 채우기 위해(33.1%)’ 등 금전적인 요인이 상위를 차지했다.


설 연휴 아르바이트 선택 시 가장 크게 고려하는 사항으로는 ‘시급(65.7%, 복수응답)’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12월, 겨울방학 알바 구직 관련 설문조사에서 ‘가까운 근무지(56.7%, 복수응답)’가 고려사항 1위로 꼽혔던 것과 상반됐다.


고향 방문, 아르바이트 외 설 연휴 계획으로는 ‘집에서 휴식(78.2%,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으며, ‘TV, OTT서비스, 유튜브 등 시청(46.3%)’, ‘취업·이직 준비(24.5%)’, ‘운동(23.9%)’, ‘친구·지인들과의 만남(17.9%)’ 등이 이어졌다.


jyri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