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경기도·통계청, 데이터기반 행정 활성화 위한 업무 협약 체결

[한경잡앤조이=이진이 기자] 서울대는 수학기반산업데이터해석연구센터(이하, 산업수학연구센터)에서 개발한 동형암호 기술을 기반으로, 데이터의 안전한 활용과 데이터 기반의 행정 추진을 위해 경기도, 통계청과 협력한다.



서울대·경기도·통계청, 데이터기반 행정 활성화 위한 업무 협약 체결



노동영 서울대 연구부총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류근관 통계청장은 21일 경기도청에서 이 같은 내용의 ‘데이터의 안전한 활용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3개 기관은 △데이터 활용 확산 및 경기도정 발전을 위한 상호의견 교환 △데이터 수집, 결합, 저장, 개방 등 분석체계 마련을 위한 공동연구 △경기도민 편익 및 도정 서비스를 위한 데이터 분석 및 통계 개발 △안전한 데이터의 제공 및 활용을 위한 기술지원 등에 상호 협력하게 된다. 


노동영 서울대 연구부총장은 “서울대에서 개발한 안전한 데이터 활용기술을 기반으로 도민들의 편익과 도정의 발전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는 새로운 사례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서울대 산업수학연구센터가 개발한 동형암호 기술을 기반으로 세 기관의 협력관계가 데이터 분야의 혁신 사례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가 추진하는 데이터 주권 확립을 위한 시도와 서울대의 안전한 데이터 활용기술, 통계청이 보유한 데이터 분석 노하우가 연계되면 더욱 폭넓은 데이터기반 행정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이를 통해 도민의 안전과 편익을 높이길 기대하며 아낌없는 지원과 협조로 데이터 기반 행정 모델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류근관 통계청장은 “최근 통계청은 데이터 보안과 데이터 활용성을 핵심으로 데이터 결합, 분석을 활성화하는 ‘K-통계체계’를 정립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이러한 체계는 디지털 뉴딜의 성공을 위한 동력이 될 것”이라며 “데이터 전문 행정기관으로서 그간 축적해온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하고 경기도정 발전을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세 기관은 우선 코로나 방역과 지원, 연구에 집중하고 이후 데이터 보호, 결합, 분석 및 공동연구 등 데이터기반 행정 서비스를 확대할 수 있도록 협력관계를 이어갈 계획이다.


zinysoul@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