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lf 제 44호 (2009년 01월)

하체를 단단히 고정하고 스윙크기는 스리쿼터로

기사입력 2009.01.15 오후 05:31

하체를 단단히 고정하고 스윙크기는 스리쿼터로
골프 라운드를 하다보면 티샷이나 세컨드 샷이 그린 주변 벙커 턱을 살짝 넘어 벙커에 들어가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차라리 벙커 중앙에 볼이 있으면 좋으련만, 이런 경우 스탠스를 취하기가 아주 난감하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골프가 이런 걸. 결국 발은 페어웨이에 단단히 두고 벙커에서 얄밉게(?) 나를 노려보는 볼을 멋지게 쳐내는 방법 밖에는 없다.


먼저 양발의 스탠스를 가능한 한 넓게 벌려 셋업 하도록 한다. 몸의 체중은 양발에 5 대 5로 하고 가슴은 정면을 향한다. 클럽을 잡을 때는 볼과 스탠스에 맞춰 잡고 핸드 포워드 해야 한다. 스윙은 오른발 축을 최대한 잡아둔 상태에서 절대 크게 가져가서는 안 된다. 언제나 트러블 샷은 어께로 넘어가는 풀스윙보다는 4분의 3, 혹은 2분의 1 스윙을 해야 한다.


하체를 단단히 고정하고 스윙크기는 스리쿼터로

하체를 단단히 고정하고 스윙크기는 스리쿼터로

다운스윙은 몸이 볼을 향해 쏠리지 않도록 스탠스를 견고하게하고 균형감각을 유지해야 한다. 임팩트는 볼 밑 1~2cm 후방으로 에지가 파고들어가는 다운 블로성 익스프로전 샷을 하도록 하며 볼의 후방과 볼을 함께 쳐내는 느낌으로 임팩트를 가져가도록 한다. 이때 볼을 퍼올리는 행동은 해서는 절대 안 된다. 피니시의 크기는 백스윙과 대칭을 이루는 높이까지만 하면 된다.

하체를 단단히 고정하고 스윙크기는 스리쿼터로
김장우 프로의
서바이벌 골프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회원
김장우 골프아카데미 원장
J골프방송 해설위원
www.kimsgolf.com

사진 이승재 기자 fotoleesj@moneyro.com <장소=서평택골프클럽>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09-01-15 17:31

  • 한경BUSINESS 페이스북
  • 한경MONEY 페이스북
  • 한경MONEY 인스타그램
  • 한경BUSINESS 포스트
  • 한경BUSINESS 네이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