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g story 제 49호 (2009년 06월)

강남의 ‘원조 부촌’…한강변 재건축 호재

기사입력 2009.06.15 오전 10:17

강남의 ‘원조 부촌’…한강변 재건축 호재
압구정동은 강남의 대표적 ‘명품’ 주거단지로서의 명성을 수십 년간 유지해 왔다.

조선 세조 때 영의정을 지낸 한명회가 지은 압구정(狎鷗亭)에서 이름을 따온 강남구 압구정동. 원래 일제 강점기 때부터 배밭 등 과수농업 지역이 많았던 이곳은 1970년대 강남이 본격적으로 개발되기 시작하면서부터 대규모 아파트 단지로 변모하기 시작했다. 2000년대 초반 사교육 열풍을 타고 대치동 도곡동 일대가 뜨기 시작하면서 최고 부촌(富村)의 명성을 내주는 듯했으나 최근 서울시가 한강변 초고층 재건축을 허용하면서 대치·도곡동을 제압하는 분위기다.

1976년부터 1979년까지 입주를 마무리한 현대1∼7차를 비롯해 한양 미성아파트 등이 들어선 압구정동은 강남의 대표적 ‘명품’ 주거단지로서의 명성을 수십 년간 유지해 왔다. 압구정동이 오랜 기간 왕좌의 자리를 유지할 수 있었던 이유로 △중·대형 평형대 가구 구성 △인근의 고급 백화점과 명문 고등학교 등을 꼽는다.

총 8900여 가구로 이뤄진 압구정동 현대 미성 한양아파트는 100㎡ 이상 중·대형으로 구성돼 있다. 이 중 ‘주력’은 역시 165㎡ 이상 대형 평형 가구들. 강남 서초 송파 등 범강남권 전역을 통틀어 중·대형 평형대가 이처럼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주거지역은 압구정동과 대치·도곡동의 양재천 주변 정도다.

압구정의 라이벌이라고 할 수 있는 대치·도곡 라인과 비교해 강점을 보이는 부분은 쇼핑 인프라. 주변 상업지역에는 대표적인 명품 백화점인 갤러리아 및 현대백화점은 물론이고 고액 자산가들만 상대하는 PB 센터 등 다양한 편의시설이 위치해 있다. 이 일대 PB센터에서 근무하는 한 관계자는 “압구정동 일대에 위치한 은행 증권사 투신사 등 점포들의 자산 규모를 모두 합치면 20조 원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압구정동은 모든 금융권이 탐을 내는 알짜 시장”이라고 말했다.

이곳엔 기업 최고경영자(CEO), 교수,전·현직 장관, 중소기업 사장 등 대한민국 상위 1%로 꼽힐 만한 계층이 20년 이상 터를 잡고 살고 있다. 다른 지역과 다른 것은 문화·연예계 인사들이 유독 많이 산다는 점이다.
강남의 ‘원조 부촌’…한강변 재건축 호재

MBC TV의 인기 예능프로인 ‘무한도전’을 통해 개그맨 유재석과 노홍철이 사는 곳으로 많이 노출됐다. 또 전 SBS 아나운서 정지영 씨 등이 이곳에 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갤러리아 명품관 인근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연예기획사인 SM엔터테인먼트가 위치해 있어 이 일대에는 스타들의 모습을 잠깐이라도 보고 싶어 하는 여학생 팬들로 언제나 붐빈다. 신한은행의 한 프라이빗 뱅커(PB)는 “신한은행의 여러 PB센터 가운데 연예인 또는 연예인 가족 고객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곳이 압구정 PB센터”라고 귀띔했다.

시대를 대표하는 ‘명품’ 주거단지들의 경우 분양 당시 편법 및 특혜분양 스캔들에 휘말리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분양스캔들의 ‘원조’가 바로 압구정 현대아파트다. 1970년대 후반 입주를 시작한 현대아파트는 당시 현대그룹 계열사였던 한국도시개발(현 현대산업개발)이 1978년 사원용으로 지은 900여 가구 가운데 600여 가구를 사원이 아닌 사회 고위층에 분양하면서 특혜시비가 불거졌다. 이에 대한 수사결과 투기목적으로 분양을 받아 매매를 했거나 세를 준 50여명이 사법처리됐다.

외환위기 이후 주상복합아파트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던 분당의 파크뷰는 현대아파트 특혜분양의 재판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446가구를 사전 분양하는 과정에서 시행사 대표가 분양대행사로부터 수억 원을 받아 검찰에 구속됐지만, 이후 이름값이 더 높아졌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명실상부한 강남권의 최고가 단지인 도곡동 타워팰리스도 분양 초기 편법분양 시비에 휘말린 적이 있다. 꼭대기 층에 초대형 펜트하우스와 100㎡짜리 중형 가구를 잇대어 지어 한 가구를 합칠 수 있도록 설계했는데, 이것은 두 가구를 모두 매입해 하나로 합칠 수 있도록 편법을 동원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특혜분양 등으로 사회적인 관심을 불러일으켰던 아파트 단지들은 관련 사건 이후 오히려 이름값이 올라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강남의 ‘원조 부촌’…한강변 재건축 호재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09-06-15 10:17

  • 한경BUSINESS 페이스북
  • 한경MONEY 페이스북
  • 한경MONEY 인스타그램
  • 한경BUSINESS 포스트
  • 한경BUSINESS 네이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