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 제 76호 (2011년 09월)



[Golf Lesson] 측면 오르막 경사지 벙커 샷

기사입력 2011.09.06 오후 05:14

골프 코스에는 깊은 러프, 해저드, 벙커 등 여러 장애물이 많다. 장애물 중에서 한 가지 방법으로 해결할 수 없는 장애물은 아마도 벙커 샷이 아닐까 한다.

벙커가 평평한 곳만 있는 것이 아니라 한 길 넘는 높은 턱으로 된 곳도 있고, 좌우 측면 경사를 이루는 곳도 많다. 이처럼 다양한 벙커 환경에 맞춰 샷도 여러 가지 셋업과 스윙 요령이 필요하다. 그렇다면 측면 오르막 경사에서의벙커 샷은 어떻게 해야 할까.
[Golf Lesson] 측면 오르막 경사지 벙커 샷

측면 오르막 경사의 벙커 샷을 해본 골퍼들은 잘 알겠지만 생각보다 거리가 덜 나가거나 벙커 탈출을 못할 때도 많다. 우선 측면 오르막 경사의 벙커 샷은 볼의 탄도를 띄우기는 용이하지만 멀리 보내는 것은 생각보다 쉽지 않다.

그 이유는 대다수의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이 평지에서처럼 페이스를 열고 셋업을 해서 치기 때문이다. 오르막 경사는 페어웨이에서뿐만 아니라 벙커에서도 탄도만 높지 볼은 멀리 날아가지 않는 사실을 염두에 두고 셋업을 한 후 그에 맞는 스윙을 해야 한다.

셋업 셋업 1의 아래 사진처럼 페이스를 오픈시키지 않고 스퀘어하게 가져가야 한다. 셋업을 할 때 몸의 체중은 낮은 지면 쪽에 놓인 발(오른발)에 체중을 70% 이상 실어준다.
[Golf Lesson] 측면 오르막 경사지 벙커 샷

백스윙 백스윙을 가져갈 때는 코킹을 많이 시켜 클럽 헤드가 하늘로 가파르게 올라가는 스윙을 해서는 안 된다. 백스윙은 자연스럽게 측후방으로 코킹은 조금만 가져가는 궤도로 해야 한다.
[Golf Lesson] 측면 오르막 경사지 벙커 샷


임팩트 평지의 벙커 샷처럼 임팩트 때 모래 후방을 깊게 파는 익스플로전 샷은 절대 금물, 임팩트는 볼과 모래를 동시에 맞춘다는 느낌으로 가져가야만 볼을 좀 더 멀리 보낼 수 있다.

폴로스루와 피니시 임팩트 직후 클럽 헤드를 높이 치켜드는 폴로스루에 이은 피니시는 볼을 퍼 올리는 효과가 생기므로 클럽 헤드가 높이 올라가는 피니시는 올바른 스윙이 아니다. 피니시는 임팩트 직후 클럽 페이스 면이 타깃 방향을 향한 채 짧은 폴로스루에 이은 피니시로 스윙을 마무리하도록 한다.
[Golf Lesson] 측면 오르막 경사지 벙커 샷









사진 이승재 기자 fotoleesj@hankyung.com·장소 해남 파인비치 골프링크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1-09-15 17:45

  • 한경BUSINESS 페이스북
  • 한경MONEY 페이스북
  • 한경MONEY 인스타그램
  • 한경BUSINESS 포스트
  • 한경BUSINESS 네이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