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g story 제 129호 (2016년 02월)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기사입력 2016.02.05 오후 08:05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Airport] 항공사 일등석 비교해보니
해외여행 수요가 늘면서 항공사들의 움직임도 바빠졌다. 최신형 비행기를 잇달아 도입하고 서비스 강화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특히 ‘하늘 위의 7성급 호텔’을 구현하기 위한 ‘퍼스트 클래스’ 경쟁은 화려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소수의 특별한 좌석을 위해 항공사의 최고급 노하우가 총동원된다. 국내 양대 항공사와 주요 외항사의 최고급 서비스 열전을 담았다. 
이현주 기자 | 사진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에미레이트항공·싱가포르항공 제공

1. 항공기 및 좌석
일등석의 편안함을 극대화하기 위해 항공사들이 앞다퉈 도입하고 있는 항공기는 에어버스사의 차세대 항공기 A380이다. 최신 기종이자 한번에 최대 700명을 실어 나를 수 있는 초대형 항공기로 고효율, 저소음의 친환경 기술로도 각광받고 있다.  ‘날아다니는 호텔’이라는 별칭이 붙을 정도로 좌석도 초호화다.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2011년부터 3년간 A380기 10대를 도입했다. 미국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 애틀랜타와 프랑스 파리, 호주 시드니와 태국 방콕 등지에 A380 여객기를 띄우고 있다. 일등석은 12석이다. 세계 일류 디자인업체인 탠저린에 의뢰해 만든 ‘코스모 스위트’로 고급화 전략을 펴고 있다. 코스모 스위트는 개당 가격이 2억5000만 원에 이르는 맞춤 설계 좌석이다. 180도 수평으로 펼쳐지는 침대형 좌석은 길이 201cm, 너비 67cm로 기존 퍼스트 클래스에 비해 15.3cm 늘어났다. 창문 4개 정도의 길이로 생각하면 쉽다.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장거리 노선 강화를 위해 2014년부터 A380을 매년 2대씩 도입했다. 현재 인천~LA, 인천~뉴욕 구간을 운항하고 있다. 올해는 2대의 신규 A380을 독일 프랑크푸르트 노선에 투입할 계획이다. 아시아나의 일등석은 ‘퍼스트 스위트’라는 이름을 사용한다. 총 380석 중 12석을 퍼스트 스위트로 사용하고 있다. 개인 프라이버시 보호에 초점을 맞춰 국내 최초로 ‘투 도어’를 장착한 게 특징이다. 미닫이문을 설치해 문을 닫으면 하나의 방이 된다. 
에미레이트항공
에미레이트항공은 2009년 동북아시아 최초로 인천~두바이 노선에 A380기를 투입했다. 총 512석 중 14석을 퍼스트 클래스로 활용하고 있다. 에미레이트항공의 퍼스트 클래스는 개인 공간을 확실히 구분하고 있다. 자동문, 개인 미니바, 빌트인 구조의 업무용 책상, 개인 옷장 등을 보유하고 있다. 길이 208cm, 너비 55cm로 180도로 펼쳐지는 좌석 겸 침대에는 ‘마사지 기능’이 포함돼 있어 만족도가 높다.
싱가포르항공
싱가포르항공 A380기는 퍼스트 클래스와 함께 12개의 ‘스위트’ 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프랑스의 유명 요트 디자이너인 장 자크 코스트가 디자인했다. 미닫이문으로 설계된 개인 공간으로, 업계 최초로 좌석을 변형하지 않은 단독 침대를 제공한다. 침대는 ‘더블 사이즈’이며  지방시가 특별 제작한 이불과 등받이 쿠션이 있다. 좌석 옆 짐칸에는 개인 디바이스를 충전할 수 있는 USB포트가 있다.

빌트인 구조의 업무용 책상과 마사지 기능이 있는 에미레이트항공.
1. 싱가포르항공은 업계 최초로 좌석을 변형하지 않는 단독 침대를 제공한다.
2. 아시아나항공은 국내 최초 ‘투 도어’로 미닫이문을 여닫을 수 있게 했다.
3. 대한항공이 탠저린에 의뢰해 만든 ‘코스모 스위트’.

tip
180도로 쭉 펴지는 좌석은 거의 모든 항공사가 동일하게 제공하고 있다. 요즘은 비즈니스 클래스까지 이와 같은 침대형 좌석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싱가포르 항공은 ‘스위트’ 공간에 침대형 좌석이 아닌 더블형 침대를 들여 놓았다.

2. 편의용품 및 즐길 거리
기내 서비스의 특별함은 세심한 배려에서 차이가 난다. 자칫 지루해질 수 있는
항공 여행에 즐거운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비행기 안에 각종 편의시설과 장치를 뒀다.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과 기내 라운지, 그리고 4만 피트 상공에서 즐기는
기내 스파까지 한데 모아봤다.
대한항공
리모콘은 스마트폰과 같이 터치가 가능한 제품이다. 새롭게 도입된 전 좌석의 액정표시장치(LCD) 화면은 23인치 와이드 모니터로 컴퓨터 화면보다 크게 제작했다. 화장품은 미국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의 몬다비 가문에서 소량 생산하는 브랜드 ‘다비’사의 제품을 사용한다. 다비의 주 라인인 페이스 크림 ‘그 그랑 크뤼’와 쿨링 아이 젤, 립밤, 핸드크림 등으로 퍼스트 클래스 고객들을 중심으로 ‘일등석 화장품’으로 입소문이 난 이후 한국 시장에 정식 론칭한 바 있다. 이밖에 대한항공은 미스트와 편의복 극세사 이불과 천연 라텍스 깔개 서비스한다. 대한항공은 이와 함께 2층에 ‘셀레스티얼 바’에서 칵테일을 서비스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항공사 최대 크기인 32인치 모니터를 선보인다. 특히 아시아나 국제단편영화제는 기내 엔터테인먼트 수준을 끌어 올렸다는 평가를 얻는다. 단편영화의 대중화와 배급의 장을 표방하는 국내 유일의 국제 경쟁 단편영화제에서 매년 선정된 작품을 기내에서 볼 수 있다. 또한 팔걸이에 있는 LCD SFCU(Seat Funtion Cpntrol Unit)는 스크린 터치 방식으로 좌석 및 조명을 컨트롤할 수 있는 시스템을 장착했다. 뷰티 파우치(Amenity Kit)는 페레가모의 제품을 사용한다. 각 좌석에 딸려 있는 개인용 미니바에서는 원하는 음료를 선택해 마실 수 있다.
에미레이트항공
23인치 와이드 LCD 스크린,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개인용 미니바 등이 개인 스위트에 마련돼 있다. 어메니티 킷은 불가리 제품을 사용하며, 남성용은 가죽 파우치에, 여성용은 새틴 원단 파우치에 담아 제공한다. 불가리 보디로션과 불가리 특유의 레드 티 미니어처 스프레이 향수, 애프터셰이브 크림, 페이스 에멀전 등이 있다. 에미레이트항공의 엔터테인먼트의 정수는 4만 피트 상공에서 즐기는 기내 라운지다. 퍼스트 클래스와 비즈니스 클래스 승객에 한해 와인, 위스키를 비롯해 간단한 칵테일과 다과를 즐기는 사교의 장이다. 이밖에도 퍼스트 클래스 승객을 위해 두 개의 사워 스파 시설을 마련하고 있다. 15.4인치의 LCD 스크린, 열선이 내장된 바닥과 가죽 의자, 꽃 장식 등이 있으며 불가리 향수, 타임리스 스파 샴푸 등을 구비해 놨다.
싱가포르항공
엔터테인먼트 ‘크리스월드’는 고객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한다. 승객들의 선호도에 맞춰 콘텐츠를 추천해주는 점이 독특하다. 비디오 터치스크린 단말기와 터치스크린을 통해 1500개 이상의 주문형 엔터테인먼트 옵션을 탐색할 수 있도록 했다. 영화에 대한 감상평을 직접 작성하거나 다른 사람들의 평가를 확인할 수도 있다. 전 좌석에는 아이팟, 아이폰 연결 단자가 설치돼 있어 여행 중 찍은 사진과 영상을 와이드 모니터로 확인할 수 있다.

1. 아시아나항공은 일등석 전용 드레스룸을 가지고 있다.
2. 대한항공의 일등석 고객을 위한 실내복.
3. 싱가포르항공의 전 좌석에는 아이팟, 아이폰 연결 단자가 설치돼 있다.
4. 에미레이트항공의 일등석 전용 스파.
5. 에미레이트항공의 23인치 와이드 LED 스크린과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맨 위부터 싱가포르항공의 페라가모, 대한항공의 다비, 에미레이트항공의 불가리, 아시아나항공의 페라가모 어메니티 킷.
tip
어메니티 킷은 대한항공은 다비의 제품을,
에미레이트항공에서는 불가리의 것을
사용한다. 아시아나항공과 싱가포르항공은
페라가모다. 또한 에미레이트항공은 사교의
장으로 기내 라운지를 운영하고 일등석
전용 스파를 갖추고 있다.

3. 기내식 및 와인
항공사 서비스의 꽃은 기내식이 아닐까. 셰프의 코스 요리와 최고급 식기, 스토리가 담긴 와인 등에 항공사 최고급 노하우를 쏟아 부었다. 와인 리스트는 꼼꼼히 비교해보자.

대한항공
제동목장에서 키운 친환경 한우와 토종닭을 사용한 기내식을 제공한다. 장거리 노선에서는 승객이 원하는 시간대에 원하는 식사를 선택할 수 있는 ‘온 디맨드 밀’을 제공한다. 이곳의 인기 메뉴는 동치미 국수, 제동 한우 등심 스테이크 요리, 제동 한우 갈비구이와 단호박 영양밥 등이다. 디저트로 승무원이 즉석에서 구워내는 쿠키도 제공된다. 
24시간 직접 끓인 홍삼차와 국산 쌀을 이용한 막걸리 쌀빵, 치즈 퐁듀 등 간식도 있다. 또한 최상 등급의 캐비아를 진주조개 스푼과 함께 서비스한다. 일등석에서 사용하는 식기는 ‘미선나무’ 문양을 기본으로 동양화 느낌을 살렸다. 테이블 웨어는 광주요가 디자인하고 세계적인 명품 웨지우드가 제작한다. 와인글라스는 1756년 오스트리아에서 설립한 와인글라스 명가 리델글라스의 제품이다.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은, 한식은 궁중음식연구원과, 양식은 라쿠치나와 함께 손을 잡고 전문 업체가 직접 선정한 메뉴를 공급하고 있다. 궁중정찬은 사전 주문제로 운영되는데, 궁중 섭산적 더덕구이 반상, 궁중 송이버섯 산적 반상 등 10종 중에서 선택 가능하다. 국제기내식협회 ‘2006 머큐리 어워드(Mercury Award)’ 금상을 수상한 불고기 영양 쌈밥이 인기 메뉴다.
세계 소믈리에 챔피언 안드레아 라손(Andreas Larsson)을 포함한 소믈리에 3인으로 구성된 아시아나항공 와인 컨설턴트 그룹이 와인 리스트를 직접 선정된다. 아시아나항공의 기내 서비스는 승무원 소믈리에와 요리사가 직접 탑승해 제공하고 있다.
에미레이트항공
치즈와 자타르, 감자 키베, 이집트 콩 샐러드 등 이국적인 아랍 요리를 맛볼 수 있다. 국내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는 정통 아라빅 커피와 두바이 주메이라 딜라이드 칵테일은 에미레이트항공에서만 맛볼 수 있는 음료다. 이슬람 율법에 맞춰 제작된 ‘할랄 음식’도 제공된다.
돔 페리뇽 시리즈가 유명하다. 지난해 첫선을 보인 돔페리뇽의 38번째 빈티지 시리즈, ‘돔 페리뇽 빈티지 2005’와 역대 돔 페리뇽 빈티지 중 최고의 풍미를 자랑하는 ‘돔 페리뇽 빈티지 2003 로제’가 추천 와인이다.
싱가포르항공
국제 요리사 자문단(International Culinary Panel) 구성을 통해 기내 식단을 개발하고 있다. 퍼스트 클래스와 비즈니스 클래스 고객에게는 사전 예약 서비스인 ‘북터쿡(Book the Cook)’ 서비스를 운영한다. 최고 인기 메뉴는 크림소스로 맛을 낸 바닷가재, 파슬리 버터로 버무린 감자와 아스파라거스가 함께 제공되는 ‘로브스터 설미도르’다. 퍼스트 클래스와 비즈니스 클래스의 모든 음식은 영국 명품 브랜드 웨지우드의 식기류에 제공된다.
대한항공이 자랑하는 한식 정찬.
1. 아시아나항공의 인기 메뉴인 궁중 정찬-쇠갈비 쌈상.
2. 에미레이트항공 일등석의 양고기 요리.
3. 에미레이트항공이 서비스하는 스파클링 와인 돔 페리뇽.
4. 싱가포르항공 국제요리사자문단이 개발한 시그니처 메뉴를 제공한다.
5. 싱가포르항공의 일등석 기내식은 사전 예약 서비스로 운영된다.

tip
대한항공은 200년 명성을 이어오는 프랑스 ‘페리에 주에’사의 샴페인을 지난해 12월부터 추가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소믈리에가 직접 탑승해 와인을 서비스한다. 에미레이트항공과 싱가포르항공은   ‘돔 페리뇽’ 시리즈가 유명하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6-02-15 14:35

  • 한경BUSINESS 페이스북
  • 한경MONEY 페이스북
  • 한경MONEY 인스타그램
  • 한경BUSINESS 포스트
  • 한경BUSINESS 네이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