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ine news

우리카드, 언택트 시대 발맞춰 '디지털 채널' 새롭게 오픈

기사입력 2020.11.13 오전 09:31

[한경 머니 = 배현정 기자] 우리카드(사장정원재)가 언택트 시대에발맞춰 디지털 채널을 전면 재구축해 새롭게 오픈했다고 13일밝혔다.

 

우리카드, 언택트 시대 발맞춰 '디지털 채널' 새롭게 오픈

‘Full Digital Service’ 구현을 목표로 디지털 채널 전반에 고객 경험을 혁신적으로 개선할 주요 기능 27개를 도입하여 홈페이지, 모바일앱, 모바일웹 3개 채널을 전면 개편하였으며, 홈페이지는 지난 7월부터 모바일 채널은 이달부터서비스를 시작했다.

 

‘Full Digital Service’란 고객의 일상에서 수시로 발생되는 금융 니즈를 간결하고 신속하게 디지털로 시작해서 디지털로 끝낼 수 있는 Digital End to End 체계를 의미한다.

 

상품 가입, 이용 관리, 자산조회서비스 등 카드와 관련된 모든 업무를 디지털 채널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사이트와 디바이스에 관계없이 동일한 싱글뷰(SingleView)로 일처리가 가능하도록 해 사용자들의 경험 만족도를 높였다.

 

고객 로그인 시 개인별 맞춤형 콘텐츠가 제공되며, 카드 신청 시 신청정보 자동 채우기(Fill-in), 신청서 중간 저장, 신분증 촬영 기능 등 간결하고 편리한 신청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다.

 

업계 최초로 개별 카드마다 국내 가맹점 업종 제한을 설정할 수 있도록 해 고객의 안전하고 계획적인 소비생활을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우리카드의 위비마켓, 위비멤버스 앱과는 통합 인증 기능을 적용하여, 별도 로그인 없이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자동 로그인, STT(Speechto Text) 등 특화 기능들을 통해 고객 접근성과 편리성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또 우리은행·우리종금등 우리금융그룹 그룹사와의 제휴 및 시너지를 통해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디지털 서비스를 연결하는 통합 플랫폼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 정원재 사장은 디지털그룹을 신설하고 디지털 그룹장(CDO)을비롯 외부 전문인력을 적극 영입하면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특히 최근 재구축한 자산조회서비스는 여러 금융기관에 흩어진 금융정보를 일괄 조회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카드 이용 내역 분석도 가능하도록 하는 등 마이데이터 서비스에서도 앞서가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11-13 09:31

  • 한경BUSINESS 페이스북
  • 한경MONEY 페이스북
  • 한경MONEY 인스타그램
  • 한경BUSINESS 포스트
  • 한경BUSINESS 네이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