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머니 = 배현정 기자] KB손해보험은 납입 면제 사유가 발생할 경우 차회 이후 보험료의 납입 면제뿐만 아니라 이미 납입한 보험료까지 환급해 주는 등 한 단계 더 진화한 새로운 형태의 연만기 종합 건강보험인 ‘KB건강보험과 건강하게 사는 이야기’를 새해 첫 신상품으로 출시했다.


‘KB건강보험과 건강하게 사는 이야기’는 고객의 라이프 사이클에 맞춰 질병, 상해, 배상책임 등 종합 보장이 가능한 상품으로, 사망, 후유장해 및 각종 진단비 등 일생 동안 발생할 수 있는 위험에 대비할 수 있는 종합 건강보험이다.


이 상품의 주요 특징은 5대 납입 면제 사유인 ▲암(유사암 제외) ▲뇌졸중 ▲급성심근경색증 ▲질병 80% 이상 후유장해 ▲상해 80% 이상 후유장해 발생 시 손보업계 최초로 기납입보험료까지 환급해 주는 ‘페이백(pay-back)’ 기능을 탑재했다는 점이다. 기존에는 납입 면제 사유가 발생하면 차회 이후 보험료의 납입만 면제됐으나, 이 상품에서는 추가로 납입 면제 사유 발생 전까지 납입된 보장보험료도 전액을 환급해 줌으로써 고객이 한층 더 강화된 보장을 받을 수 있게 했다.


뿐만 아니라 각종 신규 담보를 개발해 보장의 폭을 대폭 넓힌 점도 눈에 띈다. 101대 질병수술비 담보 개발을 통해 수술비 보장 범위를 확대함으로써 업계 최대인 101가지 질병으로 인한 수술 시 매 회당 수술비를 보장받을 수 있게 했다. 또한 기존 재진단암(▲새로운 원발암 ▲전이암 ▲재발암 ▲잔여암) 진단비에서 보장이 제외됐던 갑상선암, 기타피부암, 전립선암에 대해서도 재진단암 진단비를 추가함으로써 손보업계 최초로 모든 암에 대한 재진단암 보장을 가능하게 했다. 이 상품은 15세부터 70세까지 가입이 가능하며, 보험 기간은 ‘연만기 갱신형’으로 10·15·20·30년 만기 중 원하는 기간을 선택할 수 있다.



[본 기사는 한경머니 제 178호(2020년 03월)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