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T HAVE FOR CEO] 파란 만년필 워터맨
맑고 선명한 파란색 보디가 개성을 살리고, 프랑스 특유의 세련되고 독특한 디자인과 정교하고 아름다운 세공은 우아한 품격을 선사한다. ‘워터맨 블루 옵세션 컬렉션’은 워터맨을 상징하는 컬러인 파란색을 워터맨의 대표 라인인 워터맨 까렌과 엑스퍼트, 퍼스펙티브, 헤미스피어 라인에 적용한 컬러 컬렉션이다.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워터맨의 파란색 잉크에서 기원한 파란색은 워터맨의 독창성을 표현하고, 1세기가 넘도록 지속된 워터맨의 장인정신과 품질에 대한 신뢰를 상징한다. 1884년 세계 최초로 만년필을 발명한 이래, 변함없이 15회 이상의 까다로운 수공 작업을 거쳐 제작, 현재까지도 최고의 품질을 유지하고 있다. 워터맨 블루 옵세션 컬렉션은 4가지 라인마다 각 만년필과 볼펜으로 구성, 총 8개의 제품으로 선보인다.


양정원 기자 neiro@hankyung.com│사진 신채영(SHIN CHAE YOUNG studio)│문의 워터맨 02-554-0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