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묘년 증시의 서막이 올랐다. 주식시장은 지난 2년간 사상 유례없는 유동성 효과에 힘입어 랠리를 펼쳤고, 올 들어서도 변함없는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2000 선을 넘어 사상 최고치 행진을 벌이고 있는 코스피지수는 올해 최대 2700 선까지 뻗어나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010년 높은 성과를 거두지 못한 투자자라면 올해 증시를 이끌 주도주들을 미리 선점해 수익을 낼 채비를 할 필요가 있다.

국내 주요 10대 증권사들은 올해 관심을 가져야 할 유망 업종으로 정보기술(IT), 자동차, 화학을 주로 꼽았다. 글로벌 경기 회복의 수혜가 지속되며 다른 업종에 비해 높은 이익 증가율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밸류에이션(기업실적 대비 주가 수준) 매력도 뛰어나 계속해서 주도주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란 이유에서다.

여기에 올해는 은행, 증권, 보험 등 금융주들도 가세했다. 국내 경기가 회복되고 금리가 오르면서 상대적으로 두각을 나타낼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적이 뒷받침되는 중소형주 역시 순환매가 유입되며 강세를 보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일러스트·이경국
일러스트·이경국
주도주는 역시 IT株

주요 증권사들이 올해 가장 관심을 보이는 업종은 단연 IT다. 그중 대장주인 삼성전자가 10개 증권사 중 6개 증권사로부터 ‘톱픽(최선호 종목)’으로 추천받았다. 삼성전자의 강세는 결국 코스피지수의 상승을 의미하는 것이어서 증시 전망을 낙관하는 증권사라면 눈길을 줄 수밖에 없다.

2010년 ‘치킨게임’으로 원가 이하로 떨어진 D램 등 반도체 가격이 올해는 반등할 것이란 기대가 삼성전자의 강세를 점치는 가장 큰 이유다. 2010년 4분기 잠정실적이 예상치에 못 미쳐 연초 주가가 다소 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그간 급등한 점 등을 감안하면 자연스러운 조정이라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1분기까지는 반도체 부문의 마진율이 저조할 것으로 보이지만 2분기부터는 본격적으로 업황이 살아나면서 실적 개선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박영주 우리투자증권 연구원은 “반도체 산업은 생산공정의 난이도가 갈수록 높아서 더 많은 투자비용이 필요하지만 적자를 보고 있는 해외 업체들은 적절한 시기에 투자를 하지 못해 점차 경쟁력에서 밀려나고 있다”며 “2012년에도 삼성전자의 압도적인 시장 지배력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발광다이오드(LED) TV 등 새롭게 등장한 IT 제품들의 판매가 늘어나고 있다는 점도 종합 부품업체인 삼성전자엔 호재다. 주요 증권사들이 제시한 삼성전자의 평균 목표주가는 110만 원에 이르고 있다.

업황 회복에 따른 주가 상승이 기대되기는 다른 IT주들도 마찬가지다. LG디스플레이와 삼성전기, 하이닉스, LG전자 등 대형 블루칩 외에도 제일모직, OCI 등 중견 부품업체들이 올해를 빛낼 유망 종목으로 추천받았다.

미래에셋증권은 제일모직이 아몰레드(AMOLED), 태양광 등 신사업에 사용되는 핵심 소재의 양산이 본격화되면서 이익 증가와 함께 재무건전성 회복을 이룰 것으로 내다봤다. 그룹 지배구조 재편 과정에서 두각을 나타낼 가능성도 있어 주가는 꾸준히 재평가를 받을 것이란 분석이다.

폴리실리콘업체 OCI를 추천한 신한금융투자는 2012년에도 태양광산업이 호황을 이루면서 폴리실리콘 수요 부족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는 점을 추천 이유로 들었다. 추가 설비 증설로 실적 개선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적정주가는 48만 원을 제시했다.
현대重·현대제철·롯데쇼핑도 유망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현대중공업, 현대제철, 롯데쇼핑이 가장 많은 증권사들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다. 현대중공업은 신조선가 상승에 해양설비와 특수선을 중심으로 수주가 늘어날 것으로 보여 성장성이 재부각될 것이란 평가다.

우리투자증권, 현대증권,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증권, 하나대투증권 등 5개 증권사로부터 ‘톱픽’으로 선정됐다. 실적 모멘텀이 살아나면서 주가도 사상 최고치였던 2007년의 50만 원대를 회복할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현대제철은 제2고로의 본격 가동이 매출 증대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고, 롯데쇼핑은 중국을 중심으로 한 해외 진출 성과가 점차 실적에 반영될 것이란 분석이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각각 4곳의 증권사에서 유망 종목으로 추천했다. 현대모비스 역시 3개 증권사가 최선호 종목으로 꼽았다. 이들 자동차주들은 장기적으로 성장 국면에 접어들고 있어 지속적으로 시장 주도주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해외 시장에 출시한 신차들이 인기를 끌면서 판매량 증가는 물론 브랜드 인지도가 높아진 점이 높은 점수를 받고 있다. 김선행 토러스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기아차와 겨룰 만한 경쟁업체들의 신차 출시 시기는 빨라야 올 하반기일 것”이라며 “당분간 국내 완성차업체들의 독주는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SK에너지, LG화학, 한화케미칼 등 화학주들의 강세도 지속될 전망이다. 실적 모멘텀이 다른 업종에 비해 뛰어나 상대적인 오름세를 이어갈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이밖에 대우증권과 우리투자증권은 금융주 중 KB금융의 투자 매력이 가장 돋보인다고 평가했고, 한국투자증권과 미래에셋증권은 대한항공에 주목할 것을 조언했다.

김주형 동양종금증권 투자전략팀장은 “2010년 두드러진 강세를 보였던 종목들이 올해 기대 수익률도 높은 편”이라며 “특히 수급의 주도권을 쥐고 있는 외국인과 자문형 랩으로 자금이 유입되면서 투자를 늘리고 있는 자문사도 소수 종목 위주로 압축 투자하고 있어 기존 주도주들이 추가 상승을 이끄는 흐름이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몰캡 랠리 기대해볼까

다만 2010년과 다른 점이 있다면 올해는 코스닥 등 스몰캡(중소형주)들의 랠리도 기대할 만하다는 점이다. 2010년엔 대형주 위주의 장세가 펼쳐지면서 중소형주들이 철저히 소외당했지만, 올해는 대기업들의 투자 확대에 따른 ‘트리클 다운(trickle down)’ 효과가 본격화되면서 중소형 업체들의 실적도 개선될 가능성이 크다.

10대 증권사가 톱픽으로 추천한 중소형주는 대기업들의 실적 사이클을 따라갈 수 있는 부품주들이 주를 이뤘다. 우리투자증권은 자동차 부품주인 성우하이텍과 반도체 부품주인 하나마이크론을 톱픽으로 추천했다.

성우하이텍은 현대차그룹이 유럽 시장 진출을 확대하고 있는 데다 체코공장의 매출 단가도 국내보다 6배 가까이 높아 실적개선 효과가 클 것이란 분석이다. 하나마이크론은 2011년 반도체 업황 회복의 수혜주로 꼽힌다.

대신증권이 추천한 엘엠에스와 하나대투증권이 추천한 심텍, 동양종금증권이 추천한 에스에프에이 등은 대표적인 IT 부품주다. LCD 패널 부품을 만드는 엘엠에스는 갤럭시탭 등 태블릿PC에 들어가는 프리즘시트 등의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심텍은 그동안 순익에 악영향을 미쳤던 키코(KIKO) 손실을 모두 떨어내 본격적인 이익 개선이 기대된다.

이밖에 해외 시장에서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CJ오쇼핑과 포스코의 자회사인 포스코켐텍 등이 올해 눈여겨볼 종목으로 꼽혔다. 대우증권은 SK브로드밴드가 흑자전환에 성공하며 본격적인 ‘턴어라운드’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판단, 유망 종목으로 제시했다.

강지연 한국경제신문 증권부 기자 serew@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