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신종 수법 판치는 가상 자산 범죄…그러나 다 잡힌다 [비트코인 A to Z]

    [비트코인 A to Z] 체이널리시스가 조사한 ‘2022 가상 자산 범죄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가상 자산 총 거래 금액은 전년 대비 550% 증가한 15조8000억 달러로 집계됐다. 그야말로 엄청난 수치다. 이는 가상 자산이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고 점차 많은 사람들이 가상 자산에 뛰어들고 있다는 것을 방증한다.사상 최대치를 계속 경신하며 급격하게 증가하는 거래 금액을 보면 이에 따른 불법 활동도 늘어날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가상 자산 생태계에서 범죄가 차지하는 비율은 역설적으로 줄어들고 있다. 2020년 전체 거래액의 0.62%에 달하는 불법 거래 금액은 작년 0.15%로 줄어들었다. 이는 가상 자산 범죄를 적발하는 법 집행 기관이 점차 가상 자산 범죄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대응하는 등 수사 역량 향상에 기반한 결과다. ‘2022 가상 자산 범죄 보고서’가 말하는 다양한 가상 자산 관련 범죄 유형과 동향은 다음과 같다.  NFT 활용한 자금 세탁 등 신종 수법 활개 지속적인 성장과 진화를 거치고 있는 대체 불가능한 토큰(NFT) 시장에서는 올해 봇을 활용한 민팅(발행) 단계 투자 등 다양한 투자 기술이 등장할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신기술은 범죄에 악용될 가능성이 있고 NFT 역시 이 가능성을 피할 수 없다. 작년부터 가장 주목받고 있는 NFT 산업에서는 자전 거래(wash trading)와 자금 세탁이라는 불법 활동이 감지됐다. 판매자가 구매자인 척 자산의 가치와 유동성을 호도하는 자전 거래는 NFT의 가치를 실제보다 높게 보이도록 만든다.미술품을 이용한 자금 세탁처럼 사이버 범죄자들은 불법 자금으로 NFT를 구입하고 있다. 불법 주소에서 NFT 시장으로 전송한

    2022.03.22 17:30:16

    신종 수법 판치는 가상 자산 범죄…그러나 다 잡힌다 [비트코인 A to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