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메타버스, 교육 패러다임을 바꾸다

    빅데이터 프리즘/뉴욕타임스의 칼럼니스트인 토머스 프리드먼은 “세계는 이제 코로나 이전(Before Corona, BC)과 코로나 이후(After Corona, AC)로 나뉠 것”이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은 인류에게 ‘거대한 물결’, ‘블랙 스완’, ‘불가역적 변혁’ 등의 수식어로 다가왔다. 최근 변이 바이러스의 등장으로 팬데믹의 종식과 조속한 일상 복귀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글 소대섭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책임연구원(공학박사)"AR 안경, 스마트폰처럼 보급될 것"많은 전문가들은 결국 하이브리드형 위드 코로나(코로나19와 함께 살기)를 현실적 대안으로 제시하고 있다. 더욱이 비대면·온택트가 일상이 되고, 인터넷, 스마트 기기, 사이버 환경 등 디지털 문화에 익숙한 MZ(밀레니얼+Z) 세대의 성향이 주류를 형성하면서 가상공간에서의 활동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이는 메타버스(metaverse) 활용을 위한 기기의 개발 속도가 빨라지고, 5세대(5G) 이동통신 등 정보기술(IT) 인프라의 확충 및 국가 차원의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 정책 등이 뒷받침되면서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하고 있다.기술적 발전의 가늠자라 할 수 있는 가상현실(VR) 디스플레이의 대중화 속도가 매우 빨라지고 있다. 애플은 기존의 착용감, 크기, 무게 등 약점을 크게 보완한 안경과 매우 유사한 모양의 증강현실(AR) 안경을 2022년에 출시한다고 발표했다.이와 함께 페이스북, 삼성전자 등 글로벌 IT 기업(빅테크 기업)들이 AR 안경을 출시할 계획이고, 이를 위한 기술 개발, 특허, 디자인 등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그 결과 기술의 고도화와 이용 편의성은

    2021.09.28 10:46:52

    메타버스, 교육 패러다임을 바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