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17세기 튤립 가격보다 더 오른 비트코인…차익 거래 '미시즈 와타나베'도 재등장

    [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 분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기승을 부리기 시작한 지난해 3월 5000달러(약 550만원) 초반에 머무르던 비트코인 가격이 1년 만에 6만 달러(약 6646만원)를 넘어섰다. 수익률만 12배가 넘는다. 한 송이 가격이 1년 중산층 생활비의 10배에 달하던 17세기 네덜란드 튤립 가격보다 더 오를 정도로 투기 광풍이 불고 있는 셈이다. 비트코인이 크게 집중받던 2017년과 현재의 차이점은 다른 가상...

    2021.05.05 06:53:01

    17세기 튤립 가격보다 더 오른 비트코인…차익 거래 '미시즈 와타나베'도 재등장
  • 코인 폭락의 공포, 이더리움은 고개를 세웠다[비트코인 A to Z]

    [비트코인 A to Z] 4월 중순 비트코인이 5만 달러가 무너졌을 때 이더리움은 2000달러를 지켜 냈다. 2018년의 폭락 장세를 경험했던 투자자라면 이번 조정이 그와 같은 폭락으로 이어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힌트를 얻을 만한 일이다. 만약 블록체인 산업 전체에 대한 피로감과 비관이 원인이었다면 비교적 가치가 안정된 비트코인보다 다른 코인들이 더 큰 폭으로 내려갔어야 했고 비트코인 총 가치 비율이 높아지는 게 자연스럽다. 하지만 이번...

    2021.05.03 09:08:53

    코인 폭락의 공포, 이더리움은 고개를 세웠다[비트코인 A to Z]
  • 가상화폐, 주식처럼 세금 유예 필요[경제 돋보기]

    [경제 돋보기] 가상화폐 이슈가 연일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화폐나 시장 측면, 경제적 문제, 조세 문제 등 모두 연결돼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몇 년 전부터 계속해 이슈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부동산과 일자리 등 각 세대와 연결된 사회적 문제는 논외로 하자. 먼저 통화 측면에서 가상화폐는 화폐나 통화의 기능을 수행할 수 없다. 화폐는 본원적 기능과 파생적 기능을 갖고 있다. 본원적 기능에서 교환 매개 수단의 기능, 상품의 가치가...

    2021.05.03 09:07:58

    가상화폐, 주식처럼 세금 유예 필요[경제 돋보기]
  • [빅스토리]암호화폐 투자의 정석

    빅스토리 도비라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이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며 역대 최고가를 갈아치우고 있다. 여기에 미국 온라인 결제 업체 페이팔, 미국 카드 업체 비자 등 암호화폐 결제를 허용하는 기업들이 늘어나면서 가격 상승세에 부채질하고 있는 상황. 시장에서는 ‘과연 비트코인이 1억 원까지 오를 수 있을까’라며 기대감을 숨기지 못하고 있지만, 일부에서는 여전히 거품 논란을 벌이고 있어 투자자 입장에서는 리스크도 꼼꼼...

    2021.04.26 14:09:58

    [빅스토리]암호화폐 투자의 정석
  • 과열된 코인시장, 내년부터 '과세'…주의점은

    비트코인’, ‘이더리움’, ‘도지코인’ 등 가상화폐 투자 열풍이 지속되는 가운데 내년부터 이 같은 가상자산도 과세대상에 포함될 예정이다. 유념해야 할 과세 조항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광풍도 이런 광풍이 또 있을까. 지난해 투자의 꽃이 주식이었다면 현재 가장 ‘뜨거운 감자’는 단연 ‘가상화폐 투자’다. 대장 격인 비트코인의 가파른 몸값 상승으로 ...

    2021.04.26 08:30:01

    과열된 코인시장, 내년부터 '과세'…주의점은
  • 내년부터 비트코인 '과세'…주의점은

    ‘ 비트코인 ’, ‘ 이더리움 ’, ‘ 도지코인 ’ 등 가상화폐 투자 열풍이 지속되는 가운데 내년부터 이 같은 가상자산도 과세대상에 포함될 예정이다 . 유념해야 할 과세 조항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 광풍도 이런 광풍이 또 있을까. 지난해 투자의 꽃이 주식이었다면 현재 가장 ‘뜨거운 감자’는 단연 ‘가상화폐 투자’다....

    2021.04.24 08:30:02

    내년부터 비트코인 '과세'…주의점은
  • '비트코인을 소수가 지배한다'는 오해일 뿐

    [비트코인 A to Z] - 마이닝풀은 네트워크지 공장 아냐…가격에 좌우되는 '완전 개방 경쟁 시장' [오태민 크립토 비트코인 연구소장] 비트코인과 법정화폐의 가장 큰 차이는 생산비용이다. 종이돈은 법정화폐의 가치에 비해 생산에 들어가는 비용이 무시할 정도로 적다. 법정화폐는 생산을 독점해야만 한다. 정부만 확보할 수 있는 종이, 정부만 그릴 수 있는 도안, 정부만 사용할 수 있는 잉크와 프린트로 만든다. 그러나 이런 전제는 기술이 날로 ...

    2018.03.27 11:20:07

    '비트코인을 소수가 지배한다'는 오해일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