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기업 최신 소프트웨어 구축 붐…IT 솔루션 3인방 주목하라[돈 되는 해외 주식]

    [돈 되는 해외 주식]2020년은 우리에게 많은 변화를 가져 왔다. 그중 하나가 화상 커뮤니케이션의 일상화다. ‘줌(ZM US)’의 주가는 2020년 한 해 동안 400% 넘게 상승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FT US)’는 ‘팀스(Teams)’를 핵심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앞장세웠다. 한국의 네이버 라인과 카카오 등도 업무용 화상 플랫폼을 강화해 출시했다.남녀노소 줌을 사용하면서 우리는 일상에서의 디지털 경험을 몇 년이나 앞서 체험했다. 기업들은 디지털화가 기업 경쟁력에 크게 이바지한다는 것을 깨달았다.재택근무가 끝나고 사무실 출근이 재개되자 출근하기 싫은 미국인들이 직장을 그만두고 있다. 미국의 6월 실업률은 예상을 벗어나 전월 대비 5.9% 증가했다. 이에 따라 기업들은 서둘러 사내 시스템에 디지털 기운을 불어넣는 작업에 몰두할 수밖에 없게 됐다.미국을 기준으로 빅테크 기업들이 본사의 문을 열기 시작하는 하반기부터 기업들의 최신 소프트웨어 구축이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기업들이 기본적으로 구축할 것으로 기대되는 소프트웨어 제품은 최신 고객 관리(CRM), 자원 관리(ERP)뿐만 아니라 화상 솔루션, 전자 서명, 콜센터의 클라우드화, 프로젝트 관리, 구매 관리 시스템의 클라우드화 그리고 이들을 위한 클라우드 기반의 보안 솔루션 업그레이드 등이 있다.이러한 서비스를 총괄적으로 제공하는 플랫폼 기업은 마이크로소프트(MSFT US)·세일즈포스(CRM US)·서비스나우(NOW US) 등이다.이 솔루션들의 특징은 사내 서버가 아닌 클라우드 서버(외부 데이터 센터)로 운영되며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ML) 등을 기반으로 편리성을 극대화한다는 점이다. 이를 가능하게 하기 위해서는

    2021.07.20 06:20:01

    기업 최신 소프트웨어 구축 붐…IT 솔루션 3인방 주목하라[돈 되는 해외 주식]
  • [카드뉴스] 국내 은행 ESG 환경 분야 취약, 올해 금융사 ESG 가속화에 따른 산업계 자금 흐름 변화 전망

    ESG 중요도가 높아짐에 따라 국내 은행들도 핵심 부서로 ESG 전담팀을 꾸리는 등 ESG 경영을 강화하고 있어요. 하지만 구체적인 실천 방안이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어요. 한 은행권 관계자는 "국내 은행 ESG 전담팀은 사회공헌 담당자가 대체되어 전문성이 부족하다"고 전했죠. 키이스 리 WWWF 아시아 지속가능금융 총괄은 "평가 요소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인사 부문이며, ESG 전문가와 고위급 책임자를 둬야 한다"고 조언한 바 있어요.또한 ESG 채권은 그린본드(친환경 관련 투자 자금 마련 목적으로 발행하는 채권)가 거의 발행되지 않고, 사회적 채권 비중이 높은 상황이에요. 그린본드와 지속가능채권 발행이 더 증가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죠.키이스 리 총괄은 "기후변화 관련 재무 정보를 국제 공시 기준에 맞추지 않으면 좋은 평가를 받기 힘들다"고 강조했어요.이에 따라 국민은행 ESG 담당 부서는 이달 초 '적도 원칙'(대규모 사업이 환경·사회에 영향을 줄 경우 참여하지 않겠다는 국제협약) 가입 신청을 했어요. 신한은행은 지난해 은행 중 최초로 '적도 원칙'에 가입한 바 있으며, 우리은행도 올해 가입을 목표로 하고 준비 중이에요.또한 올해부터 금융사가 ESG 중심으로 기업 여신을 평가할 전망이며, 산업계 자금 흐름도 달라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어요. 이전에는 신용등급 및 거래 이력만 확인했다면, 앞으로는 재무구조가 좋아도 ESG 평가가 안 좋다면 대출 및 증액받기가 어려워질 것으로 보여요.김민주 매거진한경 minjoo@hankyung.com 

    2021.01.29 17:23:37

    [카드뉴스] 국내 은행 ESG 환경 분야 취약, 올해 금융사 ESG 가속화에 따른 산업계 자금 흐름 변화 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