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삼성서울병원 “간암도 방사선 치료 효과 높아”

    수술이 어려운 간암 환자들에게 방사선 치료가 생존율을 높이는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암병원 간암센터 박희철‧유정일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최문석‧신동현 소화기내과 교수 연구팀이 ‘다학제 접근’에 기초해 간암 분야 방사선종양학의 변화와 발전을 분석, 암 치료 분야 국제 학술지 프런티어스 인 온콜로지(Frontiers in Oncology) 최근호에 발표했다.삼성서울병원 간암센터가 간암 환자들의 데이터를 모은 ‘삼성서울병원 간세포암 레지스트리’를 바탕으로 2005년부터 2017년 사이 간암 진단을 받은 환자 9312명을 분석한 결과다.연구팀에 따르면 전체 간암 환자 중 1차례 이상 방사선 치료를 받은 환자는 모두 2445명(26.8%)으로, 469명은 초기 치료로 방사선 치료를 받았다. 초기 치료로 방사선 치료를 받은 이들을 분석했더니 2005년 당시 진단 환자의 0.5%에 불과했지만 2017년에는 13%를 차지할 만큼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이는 세기 조절 방사선 치료에 더해 체부정위 방사선 치료, 양성자 치료 등 기술 발전으로 방사선 치료가 보다 정교해지면서 기존엔 치료가 어려웠던 환자들에게도 적용할 수 있게 된 덕분이다.생존율 개선도 두드러졌다. 첫 치료로 방사선 치료를 적용했을 때 2005년 등록 환자의 5년 생존율은 5%에 머물렀지만 2017년 등록 환자는 30.1%로 24.7% 증가했다. 일반적으로 수술과 같은 표준 치료가 불가능하면 좋은 예후를 기대하기 힘든 데도 방사선 치료로 이같이 생존율이 높아진 것은 특기할 만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첫 치료로 방사선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와의 생존율 차이도 작아졌다. 방사선 치료를 첫 치료로 받은 환자는 그렇지 않

    2022.09.16 06:00:06

    삼성서울병원 “간암도 방사선 치료 효과 높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