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Special] 해외 투자, 변액보험 등 간접투자로 머니무브

    서학개미 330만 시대. 해외 투자 전성기가 지속되며 간접투자 분야에서도 해외 투자형 상품이 재조명받는 분위기다. 특히 글로벌 분산투자가 가능한 데다 비과세 효과를 누릴 수 있는 변액보험이 주목받고 있다. 간접투자로 옮겨붙고 있는 해외 투자 열풍에 대해 짚어본다.#1. 올해 초 ‘서학개미(미국 등 해외 주식에 투자하는 국내 투자자)’ 열풍에 합류한 직장인 임소영(33) 씨. 최근 1년 사이 예상을 뛰어넘는 투자 수익을 올리면서, 앞으로도 국내 증시보다는 해외 투자 쪽에 더 많은 관심을 쏟아야겠다는 생각이 커졌다. 다만 주가 상한가와 하한가의 제한 폭이 없는 해외 투자의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연말부터는 해외 투자형 펀드를 통해 간접투자 비중을 늘리기로 했다.#2. 올 하반기 취업 이후 금융투자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사회초년생 박민현(28) 씨는 글로벌 자산 배분을 활용한 장기 투자형 상품에 투자할 계획이다. 해외 증시에 직접 뛰어드는 것보다는 전문가의 손에 맡기기로 한 것이다. 박 씨는 “처음에는 해외 주식을 직접 매입하는 방향도 생각했지만, 나중에 양도차익의 22%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는 사실이 마음에 걸렸다”면서 “우선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변액보험 등에 투자하며 해외 시장 분위기를 살필 계획”이라고 말했다.그야말로 해외 투자 전성시대다. 지난해 MZ(밀레니얼+Z) 세대를 중심으로 들불처럼 일었던 국내 증시 투자 붐은 이제 해외 투자로 옮겨갔다. 이른바 서학개미로 활동하는 국내 투자자의 계좌 수가 벌써 330만 개를 돌파했을 정도다. 실제로 국내 투자자들의 발걸음은 잇따라 해외 쪽으로 옮겨가는 모습이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

    2021.11.29 10:47:49

    [Special] 해외 투자, 변액보험 등 간접투자로 머니무브
  • 박스권 장세, ETF·EMP 등 간접투자로 돌파

    지난 3월, 13년 5개월 만에 코스피 지수가 3000을 돌파했지만 이후 지루한 박스권 장세가 이어지고 있다. 시장 전문가들은 직접투자뿐만 아니라 간접투자 상품으로 눈을 돌려 투자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하고 있다. 최근 유가증권 시장에서 외국인 매수세가 이어지자 코스피 지수 3200선 돌파에 대한 기대감이 향상되고 있다. 국민연금이 지난 4월 9일 국내 주식 비중 밴드를 확대하는 유지규칙(리밸런싱) 계획을 발표하면서 수급에 ...

    2021.04.23 15:07:09

    박스권 장세, ETF·EMP 등 간접투자로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