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강방천 회장 “빚은 줄이고 좋은 주식은 나눠서 사라”

    대한민국 가치투자 1세대이자 유일한 현역 펀드매니저인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을 지난 9월 중순경 경기도 판교에 있는 리치투게더센터에서 만났다. 강 회장은 지난 2014년 발간된 <세계의 위대한 투자가 99인>에 워런 버핏, 피터 린치와 함께 한국에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린 이른바 한국 주식투자계의 살아 있는 전설로 불린다.만 60세, 올해로 환갑을 맞은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은 지금도 현역 펀드매니저로서 활발히 활동하는 유일한 가치투자 1세대다. 가치투자 1세대들이 대부분 경영 일선으로 물러나 있지만, 강 회장은 여전히 시장을 종횡무진하며 에셋플러스운용의 투자최고책임자(CIO) 자리를 지키고 있다.“시장에 비관론이 팽배해질 때 투자 기회가 생긴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강 회장의 이 같은 투자에 대한 원칙은 매우 단순하지만 명료하다. 그는 자산가격 상승이 멈추고 정체돼 있는 지금의 시장이 지극히 정상적이라고 했다.강 회장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증시가 급등락을 이어갔던 공포의 시기를 지나 현재 시장이 정상화 과정으로 돌아온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투자 시장에 있어서 공포로 인한 급등락은 가끔 일어나는 현상”이라며 “공포가 올 때 보통 투자자들은 시장을 떠나지만 흥분을 가라앉히고 오히려 공포스러울 때 다가서면 기회가 생긴다”고 했다.그는 “지난해 공포 속에서도 시장이 살아난 건 역사적인 사건”이라며 “공포를 이겨낸 투자자들이 결국 좋은 수익을 냈다”고 말했다.강 회장은 증권시장의 비정상적인 상황으로 1997년 외환위기, 2008년 글로벌

    2021.09.30 09:10:02

    강방천 회장 “빚은 줄이고 좋은 주식은 나눠서 사라”
  • 주식시장 판도를 바꾼 강방천 회장의 투자 원칙

    강방천의 관점 강방천 지음/한국경제신문/2만5000원 한국 주식시장의 레전드로 불리는 에셋플러스자산운용의 강방천 회장이 첫 책 '강방천과 함께하는 가치투자' 이어 15년 만에 신작을 펴냈다. 첫 책에서는 상식에 근거한 가치투자의 전반적인 방법론에 대해 설명했다면, 이번 책에서는 자신의 30년 투자 인생과 함께 좀 더 깊고 정교해진 강방천식 투자 철학과 투자 원칙에 대해 풀어놓았다. 강 회장은 투자의 귀재이자 천재 기업인, 세...

    2021.03.03 09:21:03

    주식시장 판도를 바꾼 강방천 회장의 투자 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