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강한승 쿠팡 대표 “2분기에도 로켓 성장 이어갔다”

    “쿠팡이 2분기에도 ‘로켓 성장’을 이어갔다.”강한승 쿠팡대표는 9월 3일 온라인으로 개최한 ‘리더십 타운홀 미팅’에서 “쿠팡의 2분기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71% 증가한 45억 달러를 돌파했다”며 이같이 밝혔다.이날 타운홀 미팅은 쿠팡의 현재 성과를 진단하고 앞으로의 전략 방향과 비전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강 대표가 처음으로 직접 진행한 타운홀 미팅이기도 하다. 해롤드 로저스 쿠팡 최고행정책임자(CAO) 등이 미팅에 참석했다.강 대표는 2분기 경영성과를 공유하면서 “혁신적인 고객경험을 만들어 나가고자 하는 여러분의 헌신 덕분”이라고 말했다.동반성장의 노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강 대표는 “상반기 대한민국이 미국으로부터 유치한 직접투자의 43%를 쿠팡이 유치했으며, 이를 통해 지역 물류센터에 투자하고 5000개의 신규 일자리도 창출했다”고 말했다.신규 서비스의 성장 잠재력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다. 강 대표는 “새로운 영역에서 트레이드오프를 깨고 혁신해 고객을 감동시키는 것이 쿠팡의 기본 전략 모델”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신규 서비스 성장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고 설명했다.강 대표는 “특히 지속적 투자를 통해 지난 2분기 동안 매출이 약 3배 성장한 쿠팡이츠, 전년 대비 매출이 2배 이상 늘어난 로켓프레시가 주목 받고 있다”고 말했다.쿠팡이 업계 선도적 수준의 근무 여건 및 환경을 마련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강 대표는 “쿠팡은 더 안전하고 건강한 근무 환경을 만들기 위해 업계에서 그 누구도 시도하지 못한 배송인력 직고용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면서 “이 모든 혁신은 고객

    2021.09.05 06:00:27

    강한승 쿠팡 대표 “2분기에도 로켓 성장 이어갔다”
  • 김범석 쿠팡 의장, 국내 경영 손 뗀다 ...한국 넘어 글로벌 시장 공략 박차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이 한국 법인 이사회 의장과 등기이사에서 사임했다. 쿠팡의 뉴욕 증시 상장을 계기로 글로벌 경영에 전념하기 위해서다. 쿠팡의 해외 시장 공략이 가속화 될 전망이다.쿠팡은 김 의장이 쿠팡 이사회 의장과 등기이사에서 사임했다고 6월 17일 밝혔다. 쿠팡 관계자는 “6월 11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김 의장의 사임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김 의장은 앞으로 뉴욕 상장법인 ‘쿠팡Inc’의 최고경영자(CEO) 및 이사회 의장직에 전념하며 글로벌 사세 확장에 집중할 계획이다. 쿠팡Inc는 한국 쿠팡의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한국 시장은 강한승 대표가 주축이 돼 이끈다.6월 11일 열린 주주총회에서는 김 의장의 사임과 함께 새 이사회 의장직을 강한승 대표가 맡는 안건을 통과시킨 것으로 전해진다.또 부문별 전문성 강화를 위해 전준희 개발총괄 부사장, 유인종 안전관리 부사장을 신규 등기이사로 선임했다.등기이사로 신규 선임된 전 부사장은 구글, 우버 등 정보기술(IT) 기업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출신이다. 현재 로켓배송 개발 총괄을 맡고 있다.삼성그룹에서 안전관리 분야를 담당한 경험이 있는 유 부사장은 쿠팡 근로자 안전 정책을 총괄하고 있다.쿠팡 관계자는 “기존 강한승·박대준 각자대표 체제에 새 이사들이 합류함에 따라 쿠팡 이사회의 부문별 전문성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한편 쿠팡은 아시아 지역 공략을 준비 중이다. 일본과 싱가포르법인을 설립했다. 특히 일본에선 시범 서비스를 시작하며 본격적인 서비스 개시를 앞두고 있다.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1.06.18 07:11:02

    김범석 쿠팡 의장, 국내 경영 손 뗀다 ...한국 넘어 글로벌 시장 공략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