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ESG 지수 퇴출 회복 못했다…메타가 무시한 개인정보 보호, 타산지석 삼아야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운영하는 메타의 ‘개인정보’문제가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서비스 이용을 위해 개인정보 제공을 조건으로 제시한 것이다.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지 않으면 내달 9일부터는 계정을 이용할 수 없다. 이용자들은 즉각 반발했고,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이하 개보위)는 메타의 정책이 국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사례인지 여부를 판단하고 있다. 메타는 최근 강화되는 개인정보 관련 규제에 따라 이용자의 정보를 활용하기 위해 지난 5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수정했다. 서비스 이용 조건으로 제시된 것은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개인정보 제공 ▲개인정보의 국가 간 이전 ▲위치 정보 ▲개인정보 처리 방침 업데이트 ▲서비스 약관 등 6개 항목이다. 하지만 실제로 이와 같은 정보가 서비스 이용에 ‘필수적’인지 명확하지 않고, 정보 이용 방침에 대해 명확하게 설명이 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개보위가 이러한 개인정보 수집이 위법이라고 판단한다면 메타의 국내 영업이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측된다. 메타는 개인정보 투명성 부족 및 유출 사고 다량 발생 등을 이유로 끊임없이 주의를 받아왔다. 결국 메타는 2019년 S&P 글로벌 ESG 지수에서 퇴출됐다. 2020년 지배구조 점수의 향상으로 재진입했으나 올해는 다시 제외됐다. S&P 글로벌은 “페이스북(메타)은 150개 이상의 기업이 공개된 것 이상으로 고객의 개인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또한 고객들이 5000만 개 이상 계정 해킹 문제에 노출되도록 만들었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이러한 사고가 지속적으로 일어남에도 리스크 관리 프로세스의 효과가 나타나지 않

    2022.07.28 16:36:20

    ESG 지수 퇴출 회복 못했다…메타가 무시한 개인정보 보호, 타산지석 삼아야
  • 전 세계 기업, 소비자 데이터 유출로 '몸살'

    FINTECH NEWS편집자 주매일 달라지는 금융의 신세계를 조명함으로써 혁신 기술과 금융 산업이 만난 이달의 핀테크 관련 국내외 뉴스를 소개한다.전 세계 기업과 조직이 데이터 유출로 인한 피해로 매우 큰 비용을 치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IBM 시큐리티와 포네몬 연구소(Ponemon Institute)가 2020년 5월부터 2021년 3월까지 전 세계 500개 이상(한국은 28개 기업 참여)의 기업이 경험한 데이터 10만 건 이하(1000~10만 건 데이터 유출 사고)의 실제 유출 사고 대한 분석을 기반으로 최근 내놓은 ‘2021년 데이터 유출 비용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 기업들은 데이터 유출로 인해 사고당 평균 424만 달러(약 48억5000만 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비용은 조사를 진행해 온 지난 17년 동안 최고치를 기록했다.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 중에 기업들은 급격한 운영 변화로 인해 보안 사고를 통제하기 더욱 어려워졌으며, 보안 사고로 인한 관련 비용도 커져 전년 대비 약 1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의 보안 수준은 급격한 정보기술(IT) 변화에 따라가지 못해 조직의 데이터 유출에 대응하는 능력이 저하됐을 수 있다.우선 원격 근무의 영향이 크다. 코로나19로 인해 원격 근무로 빠르게 전환되면서 데이터 유출과 관련된 피해 금액은 더 증가했다. 보고서는 원격 근무가 데이터 유출 사고의 요인에 포함된 경우가 포함되지 않는 경우보다 피해 금액이 평균 100만 달러가 더 높았다고 발표했다.의료 업계 피해도 늘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운영상의 변화가 컸던 업계(의료, 소매서비스, 소비자 제조 및 유통)는 전년 대비 데이터 유출 피해 금액이 증가했다. 특히 의료 업계의 유출

    2021.08.30 11:21:58

    전 세계 기업, 소비자 데이터 유출로 '몸살'
  • 금융에서 유통·의료까지 '내 정보' 한눈에…막 열리는 마이데이터 시대

    [스페셜 리포트] 데이터 경쟁 시대다. 그 중심에 마이데이터(본인 신용 정보 관리업) 산업이 있다. 마이데이터는 개인이 ‘자신의 데이터’ 활용에 대한 자기 결정권을 갖는 것을 말한다. 개인은 마이데이터를 활용해 각종 기관과 기업 등에 흩어져 있는 ‘내 정보’를 한꺼번에 확인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마이데이터 라이선스를 획득한 기업에 내 정보를 제공해 맞춤 상품이나 서비스를 추천받을 수 있다. 금융사는 ...

    2021.05.06 06:57:01

    금융에서 유통·의료까지 '내 정보' 한눈에…막 열리는 마이데이터 시대
  • [현장이슈] “개인 정보 유출 무서워요” 인싸앱 클럽하우스 도입 한 달 만에 떠나는 MZ세대

    [한경잡앤조이=조수빈 기자] 클럽하우스는 작년 4월 출시돼 올해 초부터 국내 사용자가 생기기 시작한 음성 기반 SNS 서비스다. 초대권이 있어야 입장할 수 있는 폐쇄적인 성격 탓에 ‘인싸앱’이라는 별칭이 따라붙기도 했다. 클럽하우스는 연예인부터 유명 CEO, 인플루언서들과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독특한 구조로 관심을 끌기 시작했다. 클럽하우스 도입 한 달, 클럽하우스의 폐쇄성, 보안, 사생활 침해 등을 이유로 사용...

    2021.03.02 10:05:18

    [현장이슈] “개인 정보 유출 무서워요” 인싸앱 클럽하우스 도입 한 달 만에 떠나는 MZ세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