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big story]주원 “내년 복합 불황 가능성…美금리·中부동산 심각”

    글로벌 경제가 좀처럼 탈출구를 찾기 힘든 덫에 걸렸다. 치솟는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가파른 금리 인상,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 등 세계 곳곳에서 리스크 요인이 터져 나오고 있다. 현시점 가장 큰 덫은 무엇보다도 미국의 금리 인상이다. 미국이 지난 1년 새 과감하게 단행한 금리 인상은 세계 주요국의 숨통을 죄였다. 더욱이 9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기 대비 8.2% 상승하면서, 당분간 금리 인상 기조가 지속될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다.세계 환율 시장은 벼랑 끝에 몰렸다. 아시아 외환 시장에서는 일본의 달러당 엔화가 150엔을 돌파하며 엔화 가치가 32년래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영국의 경우 리즈 트러스 영국 총리가 대규모 감세안을 발표했다가 파운드화 가치가 1985년 이후 최저치로 급락하고 국채 금리가 급등하는 결과를 낳기도 했다.유럽발 위기도 간과할 수 없는 리스크다. 에너지 위기는 유럽 경기 위축과 고물가를 재촉하는 불쏘시개나 다름없다. 우리 수출 경기에 큰 영향을 미치는 중국 경제에도 비상등이 켜졌다. IMF는 중국 부동산 경기 침체가 심화돼, 부동산 업체의 45%가 채무 원리금 상환을 하지 못할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을 제기했다.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미국의 금리 인상과 중국 부동산 시장 위기를 우리 경제 리스크 요인으로 꼽았다. 특히 주 경제연구실장은 미국이 예상보다 과격하게 금리 인상을 단행한 것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그는 10월 첫째 주 한경 머니와의 인터뷰 자리에서 “경제가 나빠지고 있는데 (미국을 따라) 금리를 올려야 하는 모순에 빠져 있다. 이 때문에 세계 경제가 더 안 좋아지고 모든 나라들이 감당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rdqu

    2022.10.27 09:01:03

    [big story]주원 “내년 복합 불황 가능성…美금리·中부동산 심각”
  • [big story]유학생·기업인 등 '고환율 늪'에서 허우적

    원·달러 환율이 연일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경기가 출렁이고 있다. 특히, 유학생부터 특파원, 중소기업 등 ‘환율 쇼크’로 생계 직격탄을 맞은 이들의 시름도 깊어지는 양상이다. 이들은 언제쯤 고환율의 늪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매일 매일 초조하게 환율 뉴스를 봐요. 혹시라도 달러가 1500원까지 올라가면 5년간 준비했던 미국 대학원 유학 계획을 무기한 연기해야 할 것 같아요.” (유학 준비 중인 공무원 A)“예전에는 환율이 오르면 수출에서 이익이 발생했는데 지금은 국내외 가릴 것 없이 경기 침체에, 수입하는 원자재비마저 급증해서 그야말로 딱 죽을 맛입니다.” (인테리어필름 제조사 대표)“이미 자녀가 둘 이상인 일부 특파원들의 경우, 체재비와 월급으로는 생활이 어려워 마이너스 통장 등으로 대출까지 받아서 생활비를 돌려막기도 하는 상황이랍니다.” (미국 특파원 B씨)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고강도 긴축 기조가 이어지면서 원·달러 환율이 1400원을 돌파하며 국내 경기를 뒤흔들고 있다. 대다수 전문가들은 △제롬 파월 미 Fed 의장의 잭슨홀 연설에 따른 미국 국채금리 급등 △유럽 에너지 문제 등을 거론하며 연말까지 원·달러 환율 강세를 전망하는 추세다.이처럼 원·달러 환율이 무섭게 급등하자 해외 유학생, 기러기 가족, 제조 업체 등 사회 곳곳에서 고환율에 신음하고 있다. 이미 유학을 갔거나 준비하는 학생들 상당수가 이대로 가다가는 학업을 중단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울상을 짓고 있다.서울시 산하 공무원 A씨는 요즘 고민이 많다. 고환율 사태로 오래전부터 계획한 대학원 유학 준비에 적색등이 켜졌기 때문이다.

    2022.09.26 09:02:25

    [big story]유학생·기업인 등 '고환율 늪'에서 허우적
  • 수출 증가에 경기 회복세…변이 코로나19 확산은 부담

    [숫자로 본 경제]한국 경제가 수출 증가에 힘입어 완만한 회복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국책 연구 기관의 진단이 나왔다.한국개발연구원(KDI)은 7월 7일 발표한 ‘7월 경제 동향’에서 “최근 한국 경제는 생산이 일시적으로 조정됐지만 대내외 상품 수요의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평가했다.KDI에 따르면 지난 5월 전산업 생산은 건설업을 제외한 대부분의 산업이 기저 효과로 전년 동기 대비 7.3%의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원자재와 중간재의 수급에 차질이 발생하면서 건설업과 자동차 산업 등에 일부 제약이 있었고 원유 등 원자재 가격 상승도 걸림돌이 됐지만 경기 회복 움직임을 꺾지는 못했다는 평가다.KDI는 높은 수출 증가세 등을 감안하면 경기가 완만하게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세계 산업 생산과 교역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전 수준을 웃돌며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의 수출도 개선 흐름을 이어 가고 있다.한국의 수출 증가율은 지난해 11월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하며 회복세에 접어들었다. 지난 4월 이후에는 매월 전년 동기 대비 40%대 증가율을 이어 오고 있다.KDI는 또한 경기 동행지수와 선행지수·소비자심리지수 등 경제 심리 지표의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경기 개선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KDI는 하지만 최근 한국에서도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있는 것은 부담스러운 부분이라고 덧붙였다.KDI는 지난 6월 말 이후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큰 폭으로 증가함에 따라 향후 경기 회복이 지연될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우려했다.[해시태그 경제 용어] 뉴스

    2021.07.12 06:17:01

    수출 증가에 경기 회복세…변이 코로나19 확산은 부담
  • 바이든 경기 부양책 서명…뉴욕 증시 '사상 최고'

    [돈이 되는 경제지표] 다우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가 3월 11일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기 부양책을 담은 법안에 서명한 것이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 이에 따른 경기 회복 기대감이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58% 오른 3만2485.59에 장을 마쳤다. S&P500지수는...

    2021.03.16 08:04:01

    바이든 경기 부양책 서명…뉴욕 증시 '사상 최고'